총 방문자수
361,250,878
로 그 인 회 원 가 입 자유게시판 부추연 소개 찾아오시는 길
어제의 방문자수
2,104

오늘의 방문자수
699

     후    원    금
  부 추 연 성 명 서
부추연TV 동영상
박 대통령에게
바란다
  오늘의 부정부패
핫   이   슈
정 책 제 안
어제 들어온 제보
비바람 칼럼
  공   지    사   항
  문 재 인 비 리
  김 대 중 비 리
  노 무 현 비 리
  김 정 은 비 리
  북 괴 비 리
  박 근 혜 비 리
  국 회 의 원 비 리
  공 직 자 비 리
  검 찰 경 찰 비리
  판 사 비 리
  변 호 사 비 리
  언 론 비 리
  군 대 비 리
  농 어 촌 비 리
  교 육 비 리
  기 업 비 리
  세 무 비 리
  건 설 교 통 비리
  금 융 보 험 비리
  정 보 통 신 비리
  종 교 비 리
 
 
작성자 : 폭로    작성일 : 17-08-06 조회수 : 185 추천수 : 2 번호 :56,481
여론 1번지 박찬주 육군 세2작전사령관 공관병의 폭로 부추연
“(박찬주 사령관이) 의혹이 폭로된 뒤에도 뻔뻔하게 아닌 척 해명하는 것을 도저히 참을 수 없어 용기를 냈습니다.” 

박찬주 육군 제2작전사령관(59·대장)의 관사에서 1년간 공관병으로 근무한 A 씨는 4일 언론 인터뷰에 나선 이유를 이같이 밝혔다. A 씨는 “저는 박 사령관의 부인이 사적으로 부리는 하인이었다. 당시의 악몽 같은 군 생활은 제대 이후에도 계속 상처로 남았지만 상대가 육군 최고위 장성이라 속으로 삭여야만 했다”고 말했다.

A 씨는 이날 인터뷰에서 “박 사령관의 부인은 분노조절장애가 있다고 느낄 정도로 화를 잘 냈다”며 “비슷한 또래의 사병이던 박 사령관의 아들이 휴가를 나와 관사에 왔을 때 몸종처럼 시중을 든 순간이 가장 견디기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A 씨는 박 사령관 부인의 지시로 끼니때마다 아들 밥상을 차려주고 속옷 빨래까지 해줬다고 했다. 아들이 공관으로 친구들을 초대하면 바비큐 파티를 할 수 있도록 각종 장비와 식재료를 준비했고, 파티가 끝나면 설거지 등 뒷정리도 했다. 이튿날에는 해장용 아침까지 차려줬다. A 씨는 “박 사령관 부인이 ‘아들을 제대로 챙겨주지 않았다’며 폭언을 퍼부어서 극도의 스트레스를 받고 쓰러져 병원에 실려 간 적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공관 조리병이 박 사령관 부인의 구박에 못 이겨 자살하려 한 정황도 증언했다. A 씨는 “관사를 옮기는 과정에서 고기 굽는 불판이 사라지자 박 사령관 부인이 조리병에게 ‘무조건 찾아내라’며 몰아붙였다고 들었다”며 “조리병이 창고를 다 뒤져도 불판을 찾지 못해 박 사령관 부인에게 심한 모욕을 받고 자살을 시도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공관병들은 부모 등 가족 면회까지 제한을 받았다고 한다. 관사에서 시중드는 공관병이 면회나 외출 등으로 자리를 비우는 것을 싫어했다는 얘기다. A 씨는 “공관병 일을 처음 시작했을 땐 하도 눈치가 보여서 부모님이 면회 오셨다는 말조차 하지 못했다”며 “몇 개월이 지나 면회 오신 부모님을 뵈러 가보겠다고 하자 눈치를 주고 막말을 했다”고 말했다. 박 사령관 부인의 폭언과 폭력은 일상적이었다고 한다. A 씨는 “공관에 냉장고가 10대 정도 있었는데 과일이 너무 많아 일부가 썩으면 박 사령관 부인이 폭언을 하면서 과일을 집어던졌다”며 “날아온 썩은 과일에 맞은 군복 상의에 곰팡이가 퍼져 파랗게 물들기도 했다”고 말했다.

원문보기:
http://news.donga.com/East/MainNews/3/all/20170805/85691007/1#csidxd609b75d8425727b1cf94e5615e2d19
추천 : 2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부정부패추방시민연합회(부추연)

 
 
 


[부추연TV] 천하에 도둑놈들
Total 28,110

[부추연TV] 위대한 박정희 대통령
후원계좌 : 농협 301-0064-5221-51 (예금주 : 부정부패추방시민연합회)
부추연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부추연에 해커 침입 (5) 알림 07-07 2879 31
박근혜 대통령님! 이런 천인공노할 짓을 아십니까? (6) 부추연TV 01-24 6108 45
[부추연TV 논평] 수입차에 놀아나는 국토교통부 부추연TV 09-25 3252 31
드디어 "국회해산 100만인 서명" 이 시작되었습니다. (16) 부추연TV 07-15 5016 79
28110 들통난 문재인 부인의 거짓말 충격 08-18 101 3
28109 문재인을 끌어내려야 대한민국이 산다. 비바람 08-16 97 6
28108 유병언 유가족, 부추연에 천만원 내라... 소송제기 부추연 08-16 104 2
28107    그러게 주둥이 조심 해야지.. 이제 시작일 걸?? 개똥이 08-16 104 3
28106 유병언 유가족, 부추연에 천만원 내라... 소송제기 부추연 08-16 112 3
28105 문재인 대통령은 집권 3개월동안 낮잠잤나? 살충제 겨란 삐약 08-16 129 4
28104 납세를 거부하는 목사들을 외국으로 추방하자. 잡종 08-16 123 4
28103 기업이 해외로 도망가게 만드는 문재인 정부 석원배 08-15 129 4
28102 문재인은 어디에 있나? 송두리 08-14 124 3
28101 트럼프, 북한타격 가능성 80% cpt 08-13 132 3
28100 문재인은 허수아비 자하선 08-12 160 6
28099    허수아비??? 이런거???/ 바끈애 08-12 141 3
28098 사표를 제출한 전 과학기술혁신본부장, 인터넷에 하소연 화병 08-13 154 2
28097 현재 북한상황 한마디로 요약 네레 08-12 168 3
28096 북한, 쾀을 선제공격 하겠다고 협박 08-10 187 5
28095 광주로 간 택시운전기사 변일신 08-10 192 3
28094 헌법재판소장 이정미 고소장 고소장 08-10 196 3
28093 인천공항에 가서 폼만 잡은 문재인 변신 08-10 200 4
28092 자유한국당 씨팔 년놈들과 5.18 이재진 08-09 204 5
28091    책 팔아 용돈 하려고 나오신게지... 바끈애 08-09 180 2
 1  2  3  4  5  6  7  8  9  10    
우) 135-934 서울 강남구 강남대로 84길 23 한라클래식 1115호 TEL : 02-558-5544 FAX : 02-566-6266
[E-mail] no-bad@hanmail.net
부정부패추방시민연합회 / 고유번호증 220-82-60326 / 개인정보관리자 윤용
후원계좌 : 농협 301-0064-5221-51 (예금주 : 부추연 TV)
인터넷 주소 : badkiller.kr
Korean Solidarity for Anti-Corruption Copyrights 200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