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방문자수
361,656,632
로 그 인 회 원 가 입 자유게시판 부추연 소개 찾아오시는 길
어제의 방문자수
2,491

오늘의 방문자수
2,191

     후    원    금
  부 추 연 성 명 서
부추연TV 동영상
박 대통령에게
바란다
  오늘의 부정부패
핫   이   슈
정 책 제 안
어제 들어온 제보
비바람 칼럼
  공   지    사   항
  문 재 인 비 리
  김 대 중 비 리
  노 무 현 비 리
  김 정 은 비 리
  북 괴 비 리
  박 근 혜 비 리
  국 회 의 원 비 리
  공 직 자 비 리
  검 찰 경 찰 비리
  판 사 비 리
  변 호 사 비 리
  언 론 비 리
  군 대 비 리
  농 어 촌 비 리
  교 육 비 리
  기 업 비 리
  세 무 비 리
  건 설 교 통 비리
  금 융 보 험 비리
  정 보 통 신 비리
  종 교 비 리
 
 
작성자 : su    작성일 : 17-10-11 조회수 : 537 추천수 : 9 번호 :56,622
여론 1번지 서울대 공대 11개학과생들 원전 중단 반대성명 부추연

10일 오후 8시 서울대 공과대학 학생회장 등 학생회 대표들이 정부의 탈(脫)원전 정책을 반대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정부의 독단적인 결정으로 학문이 존폐의 위협에 시달리고 있다"는 것이 골자다.

서울대 공대 학생들과 해외 환경·에너지 전문가들이 잇따라 탈(脫)원전 반대 성명을 발표했다. 이번 성명 발표에는 서울대 원자핵공학 전공자뿐 아니라 에너지자원공학과와 기계항공공학부, 화학생물공학부 등 공대 11개 학과가 모두 참여했다

이들은 "정부의 급작스러운 탈원전 정책 추진으로 차세대 원전 개발 사업 등이 위기에 처했다"며 "수십 년간 진행된 중장기 연구 과제가 정부에 의해 곧바로 중단되는 현실에 공학도들은 불안에 떨고 있다. 탈원전 정책의 추진 과정을 지켜보다 보면 공학을 공부하고 연구할 의욕이 떨어진다"고 했다. 또 "탈원전 정책은 원자력 공학에 대한 위협이 아닌 공학 전반에 대한 위협이다. 학문이 국가에 버림받는 선례를 남기도록 좌시하지 않겠다"는 내용도 담았다. 재료공학부 부학생회장 정정아(20)씨는 "탈원전으로 가면 경제도, 안보도, 환경도 모두 득 될 게 없다는 건 현재의 과학으로 보면 자명하다"며 "그럼에도 문재인 정부는 과학계의 목소리를 듣지 않으려 한다"고 말했다.

조선해양공학과 학생회장인 김다민(21)씨는 "안전하고 깨끗한 원자력 에너지를 만들겠다는 꿈을 꾸던 원자핵공학과 친구들이 이젠 공부할 맛이 안 난다고 한다. 공대가 앞으로 어떻게 될지 생각하면 힘이 쑥 빠진다"고 했다. 올해 후기 원자력공학과 박사 과정 모집 때 5명 정원에 1명이 지원했다. 한 공대생은 "일본이 한때 탈원전을 선언했다가 도쿄대 원자핵공학관리학부 연구실이 초토화됐듯, 서울대에서도 연구의 맥이 끊기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공대 학과별 회장·부회장·학년별 대표들은 지난달 29일에도 모여 탈원전 졸속 추진 반대에 대해 논의했다.

셸렌버거 환경진보 대표
셸렌버거 환경진보 대표

해외 석학들도 나섰다. 마이클 셸렌버거 환경진보 대표와 케리 이매뉴얼 매사추세츠공대(MIT) 교수, 스티븐 핑커 하버드대 교수 등 미국의 에너지·환경 관련 전문가와 석학 21명은 지난 6일 "한국의 원전과 관련한 사실(fact)을 알리겠다"며 성명서를 발표했다. 10일 한국에 들어온 셸렌버거 대표는 "공론화위 시민참여단에게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라고 했다. 그는 2008년 미국 타임지 선정 '환경 영웅'으로 뽑힌 인물이다. 이들은 성명서에서 "현재 한국의 전력 생산량을 태양광으로 충당하려면 서울의 7배나 되는 땅이 필요하고, 원전을 천연가스로 대체하면 최대 2700만대의 차가 더 다니는 것만큼의 탄소가 추가 배출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천연가스 구입비만 한 해 11조원에 달할 것"이라며 "한국인의 1인당 평균 연봉(약 3200만원)을 감안하면, 일자리 34만3000개를 만들 수 있는 돈"이라고 했다. 이들은 "그린피스 등 원전에 반대하는 시민단체들이 거짓 정보를 제공해 한국 내 여론을 선동하고 있다. 과학자와 환경운동가로서 묵과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7월엔 60개 대학 과학기술 전공 교수 417명이 "전문가 의견 수렴과 합리적인 공론화 과정을 통해 장기 전력 계획을 수립하라"며 탈원전 정책 중단을 촉구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10/11/2017101100252.html
추천 : 9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부정부패추방시민연합회(부추연)

 
 
 


[부추연TV] 천하에 도둑놈들
Total 28,348

[부추연TV] 위대한 박정희 대통령
후원계좌 : 농협 301-0064-5221-51 (예금주 : 부정부패추방시민연합회)
부추연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부추연에 해커 침입 (5) 알림 07-07 4060 42
박근혜 대통령님! 이런 천인공노할 짓을 아십니까? (6) 부추연TV 01-24 7409 56
[부추연TV 논평] 수입차에 놀아나는 국토교통부 부추연TV 09-25 4274 40
드디어 "국회해산 100만인 서명" 이 시작되었습니다. (16) 부추연TV 07-15 6157 94
28348 법원, 신도 내쫓은 소망교회에 패소판결 교회소식 02-21 47 0
28347 문재인, 김정은에게 혼날거 같은데~ 한미연합훌… 02-21 19 2
28346 미국 보는 앞에서 주적과 놀아나는 문재인 전체군 02-21 15 1
28345 문재인의 최후통첩 적와대 02-21 23 2
28344 한반도 운전대 잡고 왕초보 운전연습 촛불혁명 02-21 15 2
28343 친북성향을 띈 문재인 정권에게 트럼프 통상압력 USTR 02-21 35 0
28342 미국을 버린 평양올림픽 피양 02-20 68 6
28341 박근혜 보다 500배 부패한 년놈들 지키미 02-20 72 6
28340 문재인의 종말이 다가오고 있다. 황민주 02-16 195 5
28339 문재인 팬인데 문재인을 잘못 뽑은 것 같다. 우진혁 02-15 193 2
28338 운동권 합숙하며 집단쎅스 야밤 02-14 202 4
28337 대통령(?)선거 무효소송 변론 기일 변경 공지 이재진 02-12 201 3
28336 문재인 맞아죽는 장면 인턴 02-09 304 5
28335 문재인 지지도는 낙동강 오리알인가? 여론조사 02-02 371 7
28334 박근혜에 뒤집어씌운 21가지 죄목 죄목 02-02 367 6
28333 헌법개정은 고려연방제의 지름길이다. 노노 02-02 372 7
28332 문재인은 벙어리인가? 역시 02-02 380 8
28331 한미 동맹관계가 점점 멀어지고 있다. 대북정책 02-02 378 6
28330 트럼프, 주한미국대사 내정자 빅터차에 미역국 먹이다. 한미 02-01 381 5
28329 북한에 무릅꿇은 문재인 12 01-25 482 8
 1  2  3  4  5  6  7  8  9  10    
우) 135-934 서울 강남구 강남대로 84길 23 한라클래식 1115호 TEL : 02-558-5544 FAX : 02-566-6266
[E-mail] no-bad@hanmail.net
부정부패추방시민연합회 / 고유번호증 220-82-60326 / 개인정보관리자 윤용
후원계좌 : 농협 301-0064-5221-51 (예금주 : 부추연 TV)
인터넷 주소 : badkiller.kr
Korean Solidarity for Anti-Corruption Copyrights 200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