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방문자수
361,450,093
로 그 인 회 원 가 입 자유게시판 부추연 소개 찾아오시는 길
어제의 방문자수
1,908

오늘의 방문자수
1,128

     후    원    금
  부 추 연 성 명 서
부추연TV 동영상
박 대통령에게
바란다
  오늘의 부정부패
핫   이   슈
정 책 제 안
어제 들어온 제보
비바람 칼럼
  공   지    사   항
  문 재 인 비 리
  김 대 중 비 리
  노 무 현 비 리
  김 정 은 비 리
  북 괴 비 리
  박 근 혜 비 리
  국 회 의 원 비 리
  공 직 자 비 리
  검 찰 경 찰 비리
  판 사 비 리
  변 호 사 비 리
  언 론 비 리
  군 대 비 리
  농 어 촌 비 리
  교 육 비 리
  기 업 비 리
  세 무 비 리
  건 설 교 통 비리
  금 융 보 험 비리
  정 보 통 신 비리
  종 교 비 리
 
 
작성자 : 해운대    작성일 : 17-10-13 조회수 : 121 추천수 : 0 번호 :17,542
여론 1번지 cts. 부추연검색하면.... 집행유예. 부추연검색하면.... 신고자  : 대한예수교장로회명성교회 [집행유예. 부추연검색하면....]["명성교회 불법 세습 시도, 총회·노회가 막아야"][신고자  : 대한예수교장로 부추연

cts. 부추연검색하면....

작성자 : cik123 작성일 : 16-08-21 조회수 : 664 추천수 : 3 번호 :15,530

여론 1번지 CTS는 걸핏하면 종일 모금방송을 남발해서 이건 아니지 않나 싶었는데....고양이에게 생선을 맡긴 격 부추연


CTS는 걸핏하면 종일 모금방송을 남발해서 이건 아니지 않나 싶었는데....고양이에게 생선을 맡긴 격

http://blog.daum.net/dongrae369/14945

CTS는 걸핏하면 종일 모금방송을 남발해서 이건 아니지 않나 싶었는데....고양이에게 생선을 맡긴 격

CTS는 걸핏하면 종일 모금방송을 남발해서 이건 아니지 않나 싶었는데....고양이에게 생선을 맡긴 격

CTS는 걸핏하면 종일 모금


방송을 남발해서 이건 아니


지 않나 싶었는데....고양이


에게 생선을 맡긴 격

http://www.newsnjoy.or.kr/news/articleView.html?idxno=205206

CTS
감경철 회장 징역 2년, 집행

유예 3

법원 "2004년 4월부터 2012년 1월까지 7억 9,000여

만 원 횡령"

▲ 횡령 혐의로 기소된 감경철 회장이 1심에서 유죄를 선고받았다. 안동지원은 감 회장에게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횡령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감경철 회장(CTS)이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형을 선고받았다.

대구지방법원 안동지원은 8월 18일, 감 회장이 ㈜안동개발과 관련해 업무상 횡령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유죄를 선고했다.

재판부에 따르면, 감 회장은 안동개발 주식회사 회장으로서 실질적인 경영권을 행사하며 업무상 횡령을 저질렀다. 아내 박 아무개 씨를 회사 부회장으로, 아들 감 아무개 씨를 회사 감사로 선임했다. 정상적으로 급여를 지급한 것처럼 가장해 임금을 빼돌렸다. 감 회장은 2004년 4월부터 2012년 1월까지 7억 9,000여 만 원을 횡령했다.

재판부는, 안동개발이 실질적으로 감 회장 1인 회사 또는 감 회장 가족회사라고 판단했다. 피해 금액 대부분은 반환됐고, 피해자도 감 회장의 처벌을 원하지 않고 있다며 양형 이유를 밝혔다.

감경철 회장은 2006년 횡령죄로 징역 3년 집행유예 5년을 선고받았다. 2008년 5월 역시 횡령죄로 징역 1년 6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바 있다.

[관련기사]
CTS 감경철 회장 징역 3년 구형

이용필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소셜댓글 라이브리 영역. SNS 계정으로 로그인해 댓글을 작성하고 SNS로 전송할 수 있습니다

소셜로그인
  • 로그인 전 프로필 이미지
  • 소셜계정으로 작성하세요

    • 0/250
전체댓글수 1
  • 2016-08-19 14:50:19

CTS는 걸핏하면 종일 모금방송을 남발해서 이건 아니지 않나 싶었는데....고양이에게 생선을 맡긴 격

기사의견 쓰기(0개)
추천 : 3
부정부패추방시민연합회(부추연)


Total 53
부추연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38 증인출석해 명쾌히 해명하시지... 해운대 10-22 582 2
37 화학적 거세부터 받고 안수받도록 해야 할 것 같다. 해운대 10-22 676 2
36 김영우. 부추연검색하면... 오정현 목사 편목 입학 문제, 침묵하… 해운대 10-21 694 2
35 목사 아무나 한다. 도적이나 사기꾼이나 인격 결함자도 얼마든지… 해운대 10-20 595 1
34 뉴스앤조이>뉴스>교계 CTS 감경철 회장 징역 3년 구형 해운대 10-19 804 1
33 조용기.부추연검색하면.... 해운대 10-18 548 1
32 신고자  : 대한예수교장로회명성교회 해운대 10-05 796 1
31 도박 집행유예 또도박 또집행유예 또도박 또집행유예? 횡령 집… 해운대 09-24 707 2
30 십일조 바쳐라! 안바치면 환난, 질병, 사고 난다! 워메~ 마귀 섬… 해운대 09-22 1211 2
29 신고자  : 대한예수교장로회명성교회. 법원, 김삼환 목사에게 … 해운대 09-20 610 1
28 111 111표시된 다른글들!!!!!!! 법원, 김삼환 목사에게 벌… 해운대 09-07 531 1
27 CTS는 걸핏하면 종일 모금방송을 남발해서 이건 아니지 않나 싶… cik123 08-21 665 3
26 cik123. 부추연 검색하면.... cik123 08-01 471 0
25 CTS 감경철 회장 징역 3년 구형 (1) cik123 07-31 550 2
24 목사가 직업? 직업이 목사? 퇴직금? cik123 05-27 732 0
1 2 3 4
우) 135-934 서울 강남구 강남대로 84길 23 한라클래식 1115호 TEL : 02-558-5544 FAX : 02-566-6266
[E-mail] no-bad@hanmail.net
부정부패추방시민연합회 / 고유번호증 220-82-60326 / 개인정보관리자 윤용
후원계좌 : 농협 301-0064-5221-51 (예금주 : 부추연 TV)
인터넷 주소 : badkiller.kr
Korean Solidarity for Anti-Corruption Copyrights 2000 All Rights Reserved

집행유예. 부추연검색하면....

작성자 : cik123 작성일 : 16-01-09 조회수 : 1,130 추천수 : 1 번호 :14,846

여론 1번지 백석대 주무르는 장종현과 측근들 부추연


백석대 주무르는 장종현과 측근들
http://blog.daum.net/dongrae369/13509

백석대 주무르는 장종현과 측근들

http://www.newsnjoy.or.kr/news/articleView.html?

idxno=201264

백석대 주무르는 장종현과 측근들

학교법인에 장 총회장 입김 작용...친인척 및 측근, 이사진에 중복 등재

[뉴스앤조이-이은혜 기자] 장종현 총회장(대한예수교장로회 백석)은 교단 현직 총회장으로는 처음으로 구속 수감됐다. 그는 백석대학교 건축비를 부풀리거나 학교에서 지급한 건축비를 자신의 통장에서 빠져 나간 것처럼 꾸며 횡령 혐의를 받았다. 첫 번째는 집행유예였지만 두 번째는 실형을 선고받았다.

실형 선고에 가장 큰 역할을 한 것은 장종현과 리베이트 계약을 맺었던 L의 증언이었다. 장종현 총회장의 판결문을 보면 현금으로 약 60억 원을 건넸다는 L은 15년 넘게 장 총회장의 비서처럼 지내 온 사람이었다.

장종현 총회장은 학교법인 백석대학교와 서울백석학원의 설립자다. 백석은 그의 아호로, 학교법인 백석대학교에는 백석대학교대학원·백석문화대학원·백석신학원이 소속되어 있다. 서울백석학원에는 백석예술대가 있다. 각 학교 홈페이지에는 설립자를 소개하는 코너가 따로 있다. 설립자 장종현 박사가 어떤 설립 정신을 바탕으로 학교를 세웠는지 자세히 설명돼 있다.

장 총회장은 설립자인 동시에 학교법인 이사와 총장을 역임했다. 장 총회장의 횡령은 그가 재임하던 시기에만 일어나지 않았다. 그렇다면 한 가지 궁금해지는 점이 있다. 백석대학교 장종현 총회장의 입김이 어느 정도 작용하길래 학교 전체 예산을 주무를 수 있었을까.

학교법인 백석대학교의 총장과 이사진 등은 장종현 목사의 측근들이 맡고 있다. 장종현 목사의 친형인 장택현 씨가 2012년부터 총장을 맡았다. 총장을 맡기 전 그는 백석대 기독교학부 교수를 거쳐 교무처장·기획조정부총장·행정부총장·대학총괄부총장 등을 역임했다. 장종현 목사도 2006년부터 2009년까지 총장으로 재직했다.

▲ 학교법인 백석대학교와 서울백석대학 모두 장종현이 설립했다. 소속 학교 홈페이지에 가면 설립 정신 코너가 따로 있다. (백석대학교·백석예술대학교 홈페이지 갈무리)

백석대학교 현직 이사인 윤미란 씨는 장종현 목사의 아내로 백석예술대학교 총괄부총장을 맡고 있다. '두 법인'에는 윤 씨처럼 이사진과 직책을 동시에 맡은 사람이 많다. 백석예술대 김기만 전 총장은 장종현 목사의 매형이다. 김기만 씨는 2006년부터 2013년까지 백석대학교 이사이기도 했다. 백석예술대 이사장 허광재 목사는 1978년 장종현 목사가 교단을 설립할 당시 총무를 맡았었다. 교단 첫 시작부터 장종현 목사와 동고동락한 사이다. 허 목사는 2003년부터 2006년까지 백석대학교 이사를 역임했다. 백석예술대 이사진에는 장 총회장의 형인 장택현, 백석대학교 이석헌 이사장 등이 겸임하고 있다.

또 한 명 눈에 띄는 이사는 최갑종 이사다. 그는 현재 백석대학교 총장이며 2001년 장종현 총회장과 <사도바울: 그의 삶 편지 그리고 신학>(기독교연합신문사출판부)을 공동 저술했다. 장종현 목사가 창시한 개혁주의생명신학회 초대 회장을 지내기도 했다.

백석대학교와 장종현 총회장은 또 하나의 연결 고리가 있다. 백석대학교의 현 이사장인 이석헌 씨는 서울 백석대학교회의 원로장로다. 백석예술대 탁희성 교수도 백석대학교의 이사이자 백석대학교회 장로다. 장 총회장에게 돈을 건넨 L의 형 R 역시 이 교회 장로다. 장종현 총회장의 판결문에 따르면 R도 장 총회장과 수십 년간 알고 지내 온 사이로 백석대학교가 공개 입찰한 공사에 참여해 공사를 수주했다. R의 부인 또한 백석예술대 교수로 재직 중이다.

장종현 총회장은 대한예수교장로회 백석(예장백석)에서도 입지전적인 인물이다. 백석은 1979년 장종현 목사가 세웠다. 원래는 합동진리라는 이름으로 출발했으나 교단 설립 이래 한국교회 연합과 일치를 내세워 예장은혜, 예장복음, 예장개혁 등 여러 군소 교단과 합병을 거듭했다. 그동안 합동정통으로 불렸으나 2009년 교단 직영 신학교의 이름을 따 '백석'으로 변경했다.

백석이라는 이름도 그리 오래 가지 못했다. 2015년, 대한예수교장로회 대신 측 일부와 합병하면서 '백석'이라는 이름을 버리고 '대신'을 택했다. 지난 총회 당시 교단 이름을 '대신'이라고 바꿨다고 공표했지만 아직도 교단 홈페이지 등 관련 단체에서는 모두 백석이라는 이름을 쓴다. 백석과 합병을 거부하고 대신에 잔류하기로 한 쪽이 '교단 통합 무효 소송'을 제기하면서 누가 '대신'을 쓸 것인지는 두고 봐야 하는 상태다.

[관련기사]
[2015 결산7] 공금 잘못 만졌다가 감옥 가고 수사기관 표적 된 목사들
장종현 총회장은 어떻게 징역 3년을 선고받았나
예장대신 장종현 총회장, 횡령으로 교도소행
[백석-대신3] '대신'으로 통합, 총회장은 장종현 목사

이은혜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소셜댓글 라이브리 영역. SNS 계정으로 로그인해 댓글을 작성하고 SNS로 전송할 수 있습니다

소셜로그인

    <
    추천 : 0
    부정부패추방시민연합회(부추연)

     
     
     

    Total 4,727
    부추연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부추연TV 동영상 - 돈에 미친 목사 (4) 부추연TV 10-31 6858 93
    학교 운동장이 유린되고 있다! (2) 내일신문 08-20 4286 62
    [부추연TV] 목사가 썩었다 (1) 부추연TV 07-08 5744 69
    대형교회 목사들 98%가 재벌 (13) 이석규 12-25 17447 62
    신도들은 대중교통 좀 이용하라! (4) 부추연 07-24 11614 74
    4727 뉴스앤조이최근기사. 2017--11-10 해운대 11-10 44 0
    4726 김하나 목사, 새노래명성교회 사임한다 이번 주일 사임 예… 해운대 11-10 44 0
    4725 국빈 방한 마친 도널드 트럼프, 중국으로 JTBC, 명성교회 … 해운대 11-08 41 0
    4724 뉴스앤조이 기사검색. 특정인물에관한기사는, 이름입력해검색 … 해운대 11-08 36 0
    4723 ["명성교회 세습, 세상도 반대"] 부추연최근목록 2017-11-07 … 해운대 11-07 44 0
    4722 뉴스앤조이.오늘뉴스2017-11-07 (1) 해운대 11-07 44 0
    4721 교회 가서 돈 내지 마라. 목사 입으로 들어간다. 요한 11-07 171 0
    4720 주변정리.연세가 높으신어른들이... 해운대 11-01 63 1
    4719 뉴스앤조이 최근기사 기사 (전체 11,305건) 해운대 11-01 62 1
    4718 김하나 목사 사임서, 자필 서명 없다 서명 대신 인감도장…교… 해운대 10-29 75 1
    4717 명예훼손.부추연검색하면...명성교회 800억 원, '공개된�… 해운대 10-29 75 1
    4716 헌법정신훼손? 해운대 10-28 77 1
    4715 방문자 추이 방문자 분포.안나타남 왜안나타나니??? 누… 해운대 10-28 75 1
    4714 명성교회 김하나 목사 청빙, '법정' 가나 서… 해운대 10-27 124 0
    4713 [단독] 김하나 목사, 새노래명성교회 사임서 제출 교인들 … 해운대 10-27 540 0
     1  2  3  4  5  6  7  8  9  10    
    우) 135-934 서울 강남구 강남대로 84길 23 한라클래식 1115호 TEL : 02-558-5544 FAX : 02-566-6266
    [E-mail] no-bad@hanmail.net
    부정부패추방시민연합회 / 고유번호증 220-82-60326 / 개인정보관리자 윤용
    후원계좌 : 농협 301-0064-5221-51 (예금주 : 부추연 TV)
    인터넷 주소 : badkiller.kr
    Korean Solidarity for Anti-Corruption Copyrights 200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