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방문자수
364,465,469
로 그 인 회 원 가 입 자유게시판 부추연 소개 찾아오시는 길
어제의 방문자수
1,189

오늘의 방문자수
954

     후    원    금
  부 추 연 성 명 서
부추연TV 동영상
박 대통령에게
바란다
  오늘의 부정부패
핫   이   슈
정 책 제 안
어제 들어온 제보
  공   지    사   항
  문 재 인 비 리
  김 대 중 비 리
  노 무 현 비 리
  김 정 은 비 리
  북 괴 비 리
  박 근 혜 비 리
  국 회 의 원 비 리
  공 직 자 비 리
  검 찰 경 찰 비리
  판 사 비 리
  변 호 사 비 리
  언 론 비 리
  군 대 비 리
  농 어 촌 비 리
  교 육 비 리
  기 업 비 리
  세 무 비 리
  건 설 교 통 비리
  금 융 보 험 비리
  정 보 통 신 비리
  종 교 비 리
 
 
작성자 : 방통    작성일 : 21-07-05 조회수 : 461 추천수 : 0 번호 :1,683
여론 1번지 대한민국 산림청 맞습니까? 국유림서 끔찍한 현장을 보다 부추연

대한민국 산림청 맞습니까? 국유림서 

끔찍한 현장을 보다 

  [최병성 리포트]

[최병성 리포트] 산림청 벌목 후 산사태.. 국가 100년대계 산림정책이 필요하다

[최병성 기자]

 대한민국 최고의 금강송 숲이지만 금강송은 사라지고, 산사태로 무너져 내리고 있다.
ⓒ 최병성

산사태로 산이 무너져 내리고 있다. 도로에 세워져 있는 자동차가 산사태의 규모를 짐작케 한다. 산사태는 한두 곳에서만 발생한 게 아니다. 깊은 산속에 건설된 임도를 따라 줄줄이 무너져 내렸다.
7월 1일, 현장엔 선명한 포클레인 공사 자국이 남아 있었다. 산사태 복구공사가 며칠 전까지 진행되었음을 보여주는 흔적이다. 이번 주부터 장마가 시작되었다. 비록 복구공사가 이뤄졌지만, 배수로조차 제대로 없는 임도에 또 다른 산사태가 사방에서 발생할 것은 자명하다.

 위태로운 산사태가 줄줄이 이어지고 있다.
ⓒ 최병성

지난 기사 <국유림 금강송도 싹쓸이 벌목... 들통난 산림청의 거짓말>(6.16, http://omn.kr/1txs2)에서 밝힌 바와 같이 이곳은 우리나라 최고의 금강송 서식지인 경상북도 울진이다. 입구에 '이곳은 산사태 취약지역이니 주의하라'는 산림청의 안내문이 세워져 있었다. 안내문에 따르면 산사태 취약지역으로 지정된 것은 2013년 1월 22일이다.

 입구에 산사태 취약지역이라는 안내문이 세워져 있다. 그럼에도 산림청은 싹쓸이 벌목을 했다.
ⓒ 최병성

산사태 취약지역인 이곳의 아름드리 금강송들을 산림청이 싹쓸이 벌목했다. 카카오맵의 항공지도를 확인해보았다. ① 벌목하기 전 울창한 산림이다. ② 2012년 임도를 건설했다. ③ 2017년 싹쓸이 벌목이 진행될 때까지 큰 산사태가 없었다. ④ 2019년 산사태가 발생했고, 깊은 산속 정상에서 레미콘과 펌프카가 공사 중이다.
2019년에 시작한 산사태가 점점 더 악화돼서 지금은 곳곳이 무너져 내리고 있고 이를 복구하기 위해 계속 혈세를 산속에 퍼붓고 있다.

 산사태의 원인은 임도뿐 아니라 무리한 싹쓸이 벌목 때문임을 잘 보여주고 있다.
ⓒ 카카오맵

산림청은 이곳이 2013년에 산사태 취약지역으로 지정되었음을 이미 잘 알고 있었을 것이다. 대한민국의 산사태 취약지역 지정을 산림청이 하기 때문이다. 산림청은 벌목을 할 경우 산사태가 발생할 수도 있다는 걸 누구보다 잘 알고 있으면서도 싹쓸이 벌목을 했다. 큰 나무가 사라진 숲의 산사태는 당연한 결과였다.

 60년이 넘은 소나무들을 베어내고, 어린 소나무들을 심었다. 산사태는 당연한 결과였다.
ⓒ 최병성

임도를 따라 산사태가 발생한 지점인 산 정상까지 올라갔다. 깎아지른 급경사 지형이었다. 지질이 마사토처럼 연약했다. 집중호우 발생 시 쉽게 산사태가 발생할 수밖에 없다. 콘크리트 옹벽을 쌓아둔 현장을 자세히 살펴보았다. 산사태를 막기 위해 쌓아두었던 검은 자루들이 곳곳에서 무너져 내렸다. 이는 지금까지 수차례 산사태가 발생해왔음을 말해준다.

 급경사지형에 무리한 싹쓸이 벌목으로 산사태 재앙이 계속 발생하고 있다.
ⓒ 최병성

산림청이 무너진 곳에 콘크리트와 석축 옹벽을 쌓았지만, 큰 비가 오면 언제든 다시 무너질 수 있다. 이곳에 임도를 만들지 않고, 싹쓸이 벌목을 하지 않았다면, 이런 산사태는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다. 벌목하지 않은 곳은 멀쩡하기 때문이다. 산림청이 국민 혈세를 산에다 버리고 있다.

산림청이 벌목한 국유림에 산사태

지난 기사에서 지름 80cm의 잘려나간 금강송 그루터기를 보여주었다. 1일, 임도를 따라 벌목 현장을 돌아보니 잘린 그루터기와 비슷한 지름 80cm 정도의 금강송들을 곳곳에서 만날 수 있었다. 보는 순간 경이로움이 들었다. 약 100년 동안 이곳을 지켜온 나무들이다.

 약 100년 가까이 숲을 지켜온 금강송들이 산림청의 싹쓸이 벌목으로 사라졌다. 이들이 남아 있었다면 얼마나 멋진 숲이었을까?
ⓒ 최병성

그런데 숲가꾸기라는 미명 아래 금강송을 싹쓸이 벌목하고 어린 소나무와 낙엽송을 심었다. 국유림의 금강송 소나무 숲에 일본잎갈나무인 낙엽송을 심는 것이 과연 제대로 된 조림방법일까?

산림청은 지난 6월 16일자 오마이뉴스 기사에 대한 해명자료(목재수확 및 산림사업을 내실 있게 추진하겠습니다)에서 "이곳은 목재 생산이 주 기능인 경제림 육성단지로써 산림경영계획에 따라 임도를 활용, 솎아베기 후 수확벌채를 한 곳"이라며 아무 문제없는 벌목이라고 해명했다.

지난 6월 현장을 찾았을 때는 입구에 이곳은 인공림 29%, 천연림 71%라며, 사유림 산주들에게 숲가꾸기 모델을 보여주기 위해 벌목한 곳이라는 안내문이 있었다. 그러나 7월 1일 다시 찾아갔을 때는 안내문이 사라졌다. 싹쓸이 벌목이 국유림에서 시작됐다는 것을 알려주던 안내문은 왜 사라졌을까.

 싹쓸이 벌목이 국유림에서 시작했음을 알려주던 안내문이 며칠만에 사라졌다.
ⓒ 최병성

인공림 29%, 천연림 71%라는 산림청의 안내문처럼 30~40여 년 전에 이곳에 낙엽송을 조림했다. 현장에서도 금강송 사이사이에 자라는 낙엽송 무리들을 쉽게 확인할 수 있었다.
"경제림 육성단지로 수확벌채를 했다"는 산림청의 주장대로 낙엽송을 경제림으로 육성했다면 목재 사용을 위해 심은 낙엽송 위주로 수확 벌목이 이뤄져야 한다. 그러나 조림한 낙엽송은 그대로 둔 채 아름드리 금강송만 싹둑싹둑 잘라냈다.

 낙엽송은 활엽수들이 잎사귀를 다 떨군 뒤에 노랗게 단풍이 들어 쉽게 구별된다.
ⓒ 최병성

낙엽송은 활엽수들이 잎사귀를 떨군 후에 노란색으로 단풍이 든다. 가을이 되면, 초록 잎을 유지하는 소나무와 노랗게 물든 낙엽송을 쉽게 구별할 수 있다. 네이버 항공지도에 이곳 현장의 늦가을 사진이 실려 있었다. 벌목하기 전의 모습이었다. 벌목 후의 여름사진이 실린 카카오맵과 네이버의 가을 사진을 비교했다.

 동일한 장소의 좌측은 네이버 항공 가을 사진, 우측은 카카오맵의 여름사진이다. 놀랍게도 낙엽송만 남겨두고 금강송만 싹쓸이 했다.
ⓒ 네이버, 카카오맵

결과는 놀라웠다. 산림청은 낙엽송은 남겨두고 금강송만 골라서 벌목했다. 좌우 비교사진에서 보듯, 벌목 중앙에 물고기 모양의 낙엽송만 남았다. 그리고 벌목 현장 주변의 낙엽송들도 남겨졌다. 사라진 것은 산림청이 30년 전 인공적으로 심은 낙엽송이 아니라, 60~100년 전부터 이곳을 지켜 온 아름드리 금강송들과 천연림이었다.
바로 옆의 또 다른 벌목 현장을 비교해보았다. A, B 지역은 네이버 항공지도에도 이미 벌목이 이뤄진 후 사진이라 낙엽송을 확인하기 어렵다. 그러나 C지역을 살펴보자. 위의 네이버 가을 사진을 살펴보면 초록 잎의 소나무와 잎사귀가 다 떨어진 참나무 등의 활엽수가 서식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특히 C지역엔 노란색의 낙엽송이 전혀 보이지 않는다. 노랗게 단풍 든 낙엽송은 오히려 C지역 좌측 아래 주변에 흩어져 자라고 있다.

 가을 사진인 네이버 항공지도에서 낙엽송을 확인할 수 있다. 산림청이 낙엽송은 남겨두고 국유림의 금강송들만 골라서 벌목한 것을 카카오맵에서 확인할 수 있다.
ⓒ 네이버. 카카오맵

그런데 아래의 카카오맵을 보면, 산림청은 인공적으로 심은 낙엽송은 그대로 두고, 천연림인 소나무와 활엽수만 싹쓸이 베어냈다. A, B주변 지역의 낙엽송들도 그대로 남겨져 있음을 알 수 있다. 낙엽송은 놔두고 금강송과 참나무만 싹쓸이 벌목하는 것이 산림청의 경제림 경영 방식인가?
휴대전화도 터지지 않는 경북 울진 깊은 산속의 구불구불한 임도를 따라 하루 종일 현장을 둘러봤다. 벌목한 B지역 끝머리에서 낙엽송을 만났다. B벌목 현장은 끝이 보이지 않는다. 아름드리 금강송을 베어내고, 어린 소나무들을 심었다. 그런데 바로 곁의 낙엽송은 그대로 남겨두었다.

 좌측 B지역 싹쓸이 벌목으로 사라진 금강송들이 끝이 없다. 그런데 우측 낙엽송들은 그대로 남아 있다. 어떤 기준으로 벌목을 한 걸까.
ⓒ 최병성

산림청은 위 해명자료에서 "기사에서 친환경벌채 규정을 준수하지 않았다고 보도된 곳은 2014년, 15년 벌목한 것으로 당시 규정에는 반드시 군상 또는 수림대로 존치해야 한다는 내용이 없었으며, 이는 2017년 12월 개정된 것으로 이전에는 군상·수림대 관계없이 ha당 잔존목 50본 이상을 남기도록 했으며, 그동안 태풍과 설해 등의 재해에서 소실되어 일부만 남은 상태"라고 해명했다.


<이 글을 복사하려면 마우스 왼쪽을 누르세요>
추천 : 0
부정부패추방시민연합회(부추연)

 
 
 

Total 1,233
부추연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민주당은 정권교체의 마지막 기회를 놓쳤다 (5) 부추연 12-27 10310 55
문재인의 낙선 자작극 (3) 부추연 12-20 12834 111
<긴급>선관위가 정옥자 여사의 문재인 거액 비자금 폭로 기자회견 동… (4) 부추연 12-18 18236 141
[좌파 낙선] 문재인아 놈무현귀신바위가 너를 부른다 (7) 예감도사 12-14 10698 106
1233 *** 본 받을 자 *** 방통 01-22 18 1
1232 코로나19 질병은 세기적 사기인가? / 양성반응 환자는 아스피린을 드세요 방통 01-12 64 1
1231 대통령을 "미필적 고의 살인죄" 로 고발한 고3학생 방통 01-01 98 1
1230 필독 앗 큰일났다 !! 도대체 이게뭐야 방통 12-21 153 2
1229 백신 부작용 무섭다니까요" 방역패스 확대 . . .미접종자들 분통 백신 부작… 방통 12-10 188 2
1228 바이든 지지율 41% . . . 63% "나라 옳은 방향 아니다" 방통 12-09 141 2
1227 [英國 BBC 言論 의 충격적인 發表] 방통 12-05 162 2
1226 가장 대접 못 받는 대통령 문재인이 신기록 세웠다 방통 11-30 230 2
1225 드러난 오미크론의 정체... "대유행 공포'는 시기상조 방통 11-30 213 2
1224 '중국인 한국서 의료보험료 한 달7만원씩 내고 4억7500만원 치료 받았… 방통 11-19 185 2
1223 중 " 요소수출 안 한다" 통보 한달간 방치.. 집신 장수보다 못한 정부 방통 11-18 202 2
1222 요소수' 해결되면 끝일까? 제2 제3 요소수 3천9백개 방통 11-10 273 2
1221 미국은 왜 일본 반도체를 무너 트렸나 한국은? 방통 11-08 268 1
1220 교황의 북한 방문은 실현 가능한가? 방통 11-05 269 1
1219 "오징어 게임" 대박 난 넷흘릭스 , 망 사용료 "끝까지 버티기 방통 10-25 255 2
1218 대한민국도 위드 코로나(With Corona)로 전환할 수 있을까? 방통 10-24 250 1
1217 황금 들판 뒤덮은 검은 물결, 대체 무슨 짓을 한 건가? 방통 10-11 331 1
1216 (우물안 개구리) / 영국에서 자영업하는 동서가 한국에 왔다. (1) 방통 09-23 424 2
1215 부동산 투기망국 방통 09-09 452 1
1214 국정원 댓글이 국기 문란 이면 드루킹 댓글은 국기 파괴 방통 09-03 409 1
 1  2  3  4  5  6  7  8  9  10    
우) 135-934 서울 강남구 강남대로 84길 23 한라클래식 1115호 TEL : 02-558-5544 FAX : 02-566-6266
[E-mail] [email protected]
부정부패추방시민연합회 / 고유번호증 220-82-60326 / 개인정보관리자 윤용
후원계좌 : 농협 301-0064-5221-51 (예금주 : 부추연 TV)
인터넷 주소 : badkiller.kr
Korean Solidarity for Anti-Corruption Copyrights 200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