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방문자수
364,738,281
로 그 인 회 원 가 입 자유게시판 부추연 소개 찾아오시는 길
어제의 방문자수
1,719

오늘의 방문자수
1,423

     후    원    금
  부 추 연 성 명 서
부추연TV 동영상
박 대통령에게
바란다
  오늘의 부정부패
핫   이   슈
정 책 제 안
어제 들어온 제보
  공   지    사   항
  문 재 인 비 리
  김 대 중 비 리
  노 무 현 비 리
  김 정 은 비 리
  북 괴 비 리
  박 근 혜 비 리
  국 회 의 원 비 리
  공 직 자 비 리
  검 찰 경 찰 비리
  판 사 비 리
  변 호 사 비 리
  언 론 비 리
  군 대 비 리
  농 어 촌 비 리
  교 육 비 리
  기 업 비 리
  세 무 비 리
  건 설 교 통 비리
  금 융 보 험 비리
  정 보 통 신 비리
  종 교 비 리
 
 
작성자 : 귀신    작성일 : 15-01-30 조회수 : 1,801 추천수 : 9 번호 :2,753
여론 1번지 농협금고에서 감쪽같이 사라진 1억2천만원 부추연
긴급이사회 내용과 경찰 진술 내용 완전히 달라…"사건 은폐 의혹 있다"

(전주=연합뉴스) 김진방 기자 = 전북 전주의 한 농협 금고에서 지난 26일 현금 1억2천만원이 사라진 사건과 관련해 새로운 정황이 드러나고 있으나 어떻게 현금이 감쪽같이 사라졌는지에 대한 의문은 계속되고 있다.

지금까지 확인된 내용을 종합해 보면 사건 당일 해당 농협 지점이 전주시 덕진구 송천동에 있는 본점에서 업무에 사용할 현금 1억5천만원을 받아와 이 가운데 3천만원을 예금출납 업무에 사용하고 나머지 1억2천만원을 금고에 넣어뒀는데 이 돈이 사라졌다는 것으로 축약할 수 있다.

경찰과 농협 측에 따르면 해당 농협은 사건 발생 나흘 만인 29일 경찰에 수사를 의뢰하면서 자체적으로 조사한 내용을 함께 전달했다.

이 농협은 자체조사 결과를 경찰에 알리면서 "출납 담당 직원 A씨가 전산망을 조작해 60여차례에 걸쳐 돈을 빼돌린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애초 알려진 것과 달리 금고에서 현금 1억2천만원이 사라진 것이 아니라 전산상에서 A씨가 돈을 빼내갔다는 것이다.

경찰 관계자도 "폐쇄회로(CC)TV를 확인한 결과 돈을 들고 나오는 모습을 찍힌 것은 없었다"며 "1억2천만원을 들고 나올 정도라면 분명히 CCTV에 찍힐텐데 그런 장면은 없다"고 전산 조작을 통한 횡령 가능성이 있음을 내비쳤다.

그러나 해당 농협의 일부 임직원은 이러한 자체조사 결과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이 사건과 관련해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지난 29일 열린 긴급 이사회에서는 이 같은 내용이 전혀 보고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해당 농협이 긴급 이사회에 보고한 내용에 따르면 사고가 난 지점의 지점장과 대출담당 직원은 26일 업무에 사용할 1억5천만원을 이 농협 본점에서 직접 받아왔다. 5만원권 7천만원과 1만원권 8천만원이었다. 이 돈은 가방에 담아 금고 안에 보관했다.

그러나 지점장이 업무를 마친 뒤인 오후 4시30분께 시재금을 확인한 결과, 1억2천만원이 부족했다는 것이다.

당시 긴급 이사회에서 해당 농협 측은 "여러 차례 확인했지만 장부에는 이상이 없었고, 현금이 감쪽같이 증발했다"고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긴급 이사회는 경찰에 수사 의뢰를 하기로 하고 해산했고, 해당 농협 관계자는 곧바로 경찰에 수사를 의뢰한 뒤 조사를 받았다.

긴급 이사회에 참석했던 한 관계자는 "이사회에서 논의한 내용과 경찰 피해자 조사 내용이 너무 다르다. 이사회에서는 분명 현금이 사라졌다고 했는데 경찰 조사에서는 전산을 조작했다고 진술했다"면서 "사건을 은폐하려고 말을 바꾸는 것 아니냐"고 의문을 제기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유력한 용의자인 A씨가 금고 출납업무를 맡은 지 일주일밖에 되지 않았는데 60여차례나 전산을 조작해 돈을 빼냈다는 것도 쉽게 납득이 가지 않는다"며 "또 돈을 현금 운송 전문업체에 맡기지 않고 지점장과 직원이 직접 운송한 것도 이상하다"고 말했다.

경찰은 돈이 사라진 경위를 파악하기 위해 해당 지점의 직원 6명에 대해 참고인 조사를 하는 한편 유력한 용의자인 A씨의 금융기록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진행하는 등 수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추천 : 9
부정부패추방시민연합회(부추연)

 
 
 

Total 2,209
부추연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2029 동부화재와 담당PA의 무책임 이정길 08-19 1804 2
2028 lig손해보험의 횡포 이정아 06-02 1803 2
2027 농협금고에서 감쪽같이 사라진 1억2천만원 귀신 01-30 1802 9
2026 삼성화재의 황당한 처리 강태식 12-25 1801 10
2025 농협은 적자인데 임원들은 쌀 빼돌려 4억 착복 강성관 06-22 1794 30
2024 서민 두 번 죽이는 국민은행 사람을 위… 09-29 1789 11
2023 롯데카드(주)횡포로 5년간 신용불량자 이민훈 09-27 1786 3
2022 낙하산 인사를 반대한다! 정성훈 07-07 1779 25
2021 돈을 무기삼아 “갑질” 하는 예식장업주 정00 01-19 1776 8
2020 '유상감자에 의한 공적자금 회수' 논란 맛있는감자 01-09 1773 10
2019 금융감독원인가? 뇌물부패원인가? 정미순 02-03 1768 8
2018 이중출금 김영민 11-21 1766 11
2017 삼성화재의 사람 가치 판단은 차량견적 진철훈 02-21 1758 35
2016 캐피탈사·저축은행 고금리, 대부업체 뺨친다 김정훈 06-20 1757 42
2015 금융감독원은 누구편인가? 이은영 05-25 1755 12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우) 06233 서울 강남구 강남대로 84길 23 한라클래식 1115호 TEL : 02-558-5544 FAX : 02-566-6266
[E-mail] [email protected]
부정부패추방시민연합회 / 고유번호증 220-82-60326 / 개인정보관리자 윤용
후원계좌 : 농협 301-0064-5221-51 (예금주 : 부추연 TV)
인터넷 주소 : badkiller.kr
Korean Solidarity for Anti-Corruption Copyrights 200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