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방문자수
364,136,724
로 그 인 회 원 가 입 자유게시판 부추연 소개 찾아오시는 길
어제의 방문자수
1,880

오늘의 방문자수
1,811

     후    원    금
  부 추 연 성 명 서
부추연TV 동영상
박 대통령에게
바란다
  오늘의 부정부패
핫   이   슈
정 책 제 안
어제 들어온 제보
  공   지    사   항
  문 재 인 비 리
  김 대 중 비 리
  노 무 현 비 리
  김 정 은 비 리
  북 괴 비 리
  박 근 혜 비 리
  국 회 의 원 비 리
  공 직 자 비 리
  검 찰 경 찰 비리
  판 사 비 리
  변 호 사 비 리
  언 론 비 리
  군 대 비 리
  농 어 촌 비 리
  교 육 비 리
  기 업 비 리
  세 무 비 리
  건 설 교 통 비리
  금 융 보 험 비리
  정 보 통 신 비리
  종 교 비 리
 
 
작성자 : 유희원    작성일 : 15-12-29 조회수 : 6,435 추천수 : 55 번호 :2,835
여론 1번지 금융감독원 감독자들은 천벌을 받아야 마땅합니다. 부추연
금융감독원 감독자의 양심 선언

보험업법의 산실 금융감독원 감독자의 양심 선언입니다

본 사건을 1년 동안 조사했었던 금융감독원 상품감독국 감독자 남 경 엽이는 2014. 03. 04. 보험금을 노린 사기꾼 이 연 행이가 기획한 사기 사건을, 삼성화재보험이 총책임자 최 상 복이가 교통사고로 조작 사기꾼 이 연 행이의 범죄를 보험가입자 ()패밀리에게 덮어씌운 삼성화재보험의 사기 놀음이었었다고 아래와 같이 양심 설명 선언하고 있습니다

1. 법적상태였었던 사기꾼 이연행이의 지급준비금 537,718,619원이 잘못 된것이지

2. 이 같이 잘못된 이연행이의 지급준비금 537,718,619원을 ()패밀리의 2009년 도 단체 할인 할증에, 갖다 쓰 는게 잘못 된 거죠.

3. 2009년도()패밀리의보험요율+특별요율50%)=250% 이 잘못 된 거지

4. 감독자 남경엽 : 삼성화재보험의 사기행각들을 확인 증거 합니다. 예 예 알겠습 니다.

이와 같이 삼성화재 총책임자 최상복이의 수단 방법을 가리지 않았었던 반사회적 불법행위들과 금융감독원 감독자들의 직무유기를 확인 확증 증거 하여준 감독자 남경엽이를 다른 부서로 쫓아 버린 것은 금융감독원의 치졸함으로서 0.00000000001%의 잘못도 없는 ()패밀리가 보험가입자의 권리를 처참하게 짓밟히고서도 금융감독원의 희생양이 되고 있는지 알고 싶습니다. 이 같은 의무와 책무를 저버린 감독자들의 반사회적 치졸한 직무유기는 국민의 세금을 먹고사는 국민에 대한 배은망덕함이며, 소 팔고 논 팔아서 보험업법의 가르침을 받은 보험감독자로서의 무능하고 치졸한 보신 행위입니다.

금융감독원 보험업법 전문가 감독자 남경엽의 양심 설명 선언은 금융감독원장이 책임하여야만 합니다

어떤 권리도 타인의 권리를 짓밟기 위해 사용될수 없습니다

- 금융감독원 감독자들의 직무유기 천벌을 받아 마땅합니다

추천 : 55
부정부패추방시민연합회(부추연)

 
 
 

Total 2,208
부추연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2193 농축협 금융비리 강신춘 11-27 6624 55
2192 금융권 90% 전화도 장악햇다.금감원 국민은행 신한은행 농협.카… 애국자없는… 11-14 5999 55
2191 정부는 사기질 하는 보험사를 척결하라!! (1) 조성룡 11-14 10868 55
2190 금융감독원 감독자들은 천벌을 받아야 마땅합니다. 유희원 12-29 6436 55
2189 인간이기를 포기한 신한금융지주의 만행 람보 08-16 11954 55
2188 우리은행 직원의 사기대출 이영진 06-23 3693 54
2187 안일한 대처를 하는 현대자동차 이동주 10-06 4642 54
2186 보험계약할 때와 보험금 지급할 때는 하늘과 땅 차이 어규정 07-09 5982 53
2185 채권추심업체 욕설 황당녀 05-28 2146 53
2184 돈 찍지마 05-04 5965 52
2183 서민을 해치는 건강보험, 국민연금 천순종 09-11 4340 51
2182 암세포로 뒤덮힌 대한민국 대항밍국 05-16 9834 49
2181 상호 저축은행 전국 피해자 이홍 02-09 6564 49
2180 하나대투증권의 갑질 대투 08-05 3475 47
2179 군기빠진 한은, 통계수치 오류 빈발 박상현 06-20 2095 46
 1  2  3  4  5  6  7  8  9  10    
우) 135-934 서울 강남구 강남대로 84길 23 한라클래식 1115호 TEL : 02-558-5544 FAX : 02-566-6266
[E-mail] [email protected]
부정부패추방시민연합회 / 고유번호증 220-82-60326 / 개인정보관리자 윤용
후원계좌 : 농협 301-0064-5221-51 (예금주 : 부추연 TV)
인터넷 주소 : badkiller.kr
Korean Solidarity for Anti-Corruption Copyrights 200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