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방문자수
364,386,700
로 그 인 회 원 가 입 자유게시판 부추연 소개 찾아오시는 길
어제의 방문자수
1,810

오늘의 방문자수
1,339

     후    원    금
  부 추 연 성 명 서
부추연TV 동영상
박 대통령에게
바란다
  오늘의 부정부패
핫   이   슈
정 책 제 안
어제 들어온 제보
  공   지    사   항
  문 재 인 비 리
  김 대 중 비 리
  노 무 현 비 리
  김 정 은 비 리
  북 괴 비 리
  박 근 혜 비 리
  국 회 의 원 비 리
  공 직 자 비 리
  검 찰 경 찰 비리
  판 사 비 리
  변 호 사 비 리
  언 론 비 리
  군 대 비 리
  농 어 촌 비 리
  교 육 비 리
  기 업 비 리
  세 무 비 리
  건 설 교 통 비리
  금 융 보 험 비리
  정 보 통 신 비리
  종 교 비 리
 
 
작성자 : 동남풍    작성일 : 16-01-11 조회수 : 3,114 추천수 : 58 번호 :8
여론 1번지 과연 북한이 만든 수폭일까? 혹시? 부추연

북괴의 4차 핵실험인 수소폭탄 실험을 두고 많은 논평들이 나왔다.

전문가들은 이번에 북괴가 핵실험했다고 떠벌이는 수소폭탄이 실은 증폭핵분열탄이라고 하는데, 난 전문가가 아니라서 정확히 모르겠고, 지금 논하고자 하는 것은 그게 아니다.

내가 지금 들먹이고자 하는 바는 두 가지다.


먼저, “중국역할론”으로 비춰볼 때, 중국에 대한 기대가 지나치더라는 거다.


메이저언론의 패널은 말할 것도 없지만 심지어 우파 논객들의 주장에서도 중국의 역할을 잔뜩 기대하더란 거다.

그러나, 처음엔 시진핑이 김정은에게 뒤통수 맞은 것 같은 분노에 젖었다는 식의 보도가 많았고, 그 다음엔 중국의 대북경제제재의 일환으로 원유공급중단까지 들먹이면서 잔뜩 나서길 기대했나본데, 역시 김칫국에 그친 것으로 보인다.


왕이 중국 외교부장은 북한의 ‘수소탄 핵실험’ 파장과 관련해 각 국가에 ‘냉정한 대응’을 촉구했다고 한다.

냉정한 대응? 아무런 대응을 하지 말란 소리다.

또한 “북핵문제가 여러 가지 우여곡절을 겪었으나, 중국은 일관되게 ▲ 한반도 비핵화 실현, ▲ 한반도 평화와 안정 수호, ▲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이라는 세 가지 원칙을 견지”했다고 한다.


이를 보면 중국은 시간끌기 작전의 묘미를 보여준 6자 회담 체제로의 복귀를 원하는 모양이다.

1, 2, 3차 때와 아무런 차이가 없다는 거다. 그럼, 대북 경제제재는 끝이다.

안 그래도 개성공단 철수조차 하지 않는 우리가 북괴의 종주국에게 경제제재를 기대한 것 자체가 어불성설이었는지 모르겠다.


다음으로 “중국책임론”으로 비춰볼 때, 과연 이번 수소폭탄이 “북한이 만든 게 맞느냐”는 의문이다.


다소 엉뚱하게 들릴지 모르나, 내가 알기로는 아직 이러한 의문을 제시한 언론이나 논객은 없다.

이렇게 생각하는 이유는 바로 중국의 비정상적인 태도 때문이다.


미국은 중국의 기존 대북 접근법이 사실상 실패했다고 규정하며 압박하였으나, 중국은 “북핵 문제에 있어 중국책임론은 억지”라며, “문제 해결의 핵심은 중국에 있는 것이 아니다”라고 반응하며, 미국 B-52 폭격기와 핵항모의 한반도 배치에 대해서는 매우 부정적인 표현을 한다는 것이다.

이러한 가운데 왕이 부부장이 분명 한반도 비핵화와 대화에 의한 해결을 천명하며 6자 회담 식으로 회귀하여 또다시 시간벌기를 연출하는 것은 무엇으로 보아야 할까?

그것은 어쩌면 그 수소폭탄이 “중국 것”인지도 모를 일이라는 것이다.


생각해보라.

만일 실제로 북한이 제조했다면, 중국이 자기네 팍스권에 든 인접국의 핵개발에 저렇게 초연할 수 있을까?

러시아의 꼬붕 벨루로시나 그루지아가 핵개발 했다면 러시아가 조용할까?

아이티나 자메이카가 핵개발 했다면 미국이 조용할까?


외국의 저명한 학자들도 지적했고, 현재 보도상으로도 나타나고 있지만, 북괴와 중국이 서로 적대적으로 돌아설 가능성은 없다는 것이 가시화되고 있다.

게다가 일부러 북한이 핵무기 만드는 것처럼 NPT 탈퇴를 비롯 중국과 대립각을 세우는 온갖 쇼를 연출하고, 중국의 핵폭탄으로 북한에다 실험하도록 했을 때 나오는 태도를 중국이 딱 떨어지게 보이고 있다는 것이다.

즉, 중국이 북한땅 빌려 자기네 핵을 실험한 것으로 보면 딱이라는 거다.

거기에다 러시아까지 북핵문제에 조용한 것은 중국과 모종의 눈맞춤이 있었다는 것 아닐까?


이렇게 본다면, 좌충우돌 식으로 망나니짓 할 배짱을 부리는 김정은이가 믿고 있는 구석은 딱 하나다.

그것은 자신의 신상에 절체절명의 위기가 왔을 때, 김정은이 내밀 마지막 비장의 카드!

바로 “실은 중국의 핵이다”라는 말을 내뱉는 것 아닐까.

중국의 핵이라고 떠넘길 수 없다면, 즉 실제로 북한의 핵이라면 도저히 지금처럼 굴 수 없다는 거다.


“북핵은 없다. 중국핵을 북한에서 실험했을 뿐이다.”

이는 보도된 바 없어 근거가 극히 희박함을 인정한다.

그러므로 현실을 벗어나고픈 덜 떨어지는 몽상가의 괜히 한번 해보는 이상한 소리로 치부 하고 믿든 말든 자유다.

그러나, 정황을 대입하면 거의 맞아떨어지는 것 같은 느낌이 너무 많이 든다는 것이다.

각자 생각은 자유다. <끝>


<부추연 논설위원>

추천 : 58
부정부패추방시민연합회(부추연)

짝퉁 16-01-12 05:15
 
짝퉁수소핵탄이죠.
핵도 아니고 수소탄도 아닌 중간치지 ...........얼치기탄
정답과오답 16-01-12 09:50
 
한국의 미래가 점점 더 불안해 집니다
희망은 줄어 들고 지옥의 미래가 아가리 벌리고 있는대

멍청한 민족은 자진해서 지옥으로 한발 한발 들어 가고 있는거 같습니다
지도자도 민중도 이토록 멍청할수도 있다는게 어이실종 입니다

망하는줄 알면서도 지옥인줄 알면서도 거기로  자진해서 들어 가는
것은 악마의 종자뿐이 없을진대 우리가 그 종자 라는게 기가 막힙니다
 
 
 

Total 21
부추연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21 감사원에서 지금 무근 일이 벌어지고 있나 방통 06-05 778 3
20 한국 사람이 체크인하면 호텔에서 치워버리는 서비스는 이것 방통 03-14 974 4
19 김정은은 핵기술을 큐바에 전수할 것이다. 핵확산 10-09 3947 37
18 리용희 미국 입국금지 리용희 09-28 4056 37
17 국회는 개새끼들의 집합소 개세끼 11-29 6205 48
16 박근혜 죽일려다 나라 망한다. 북한 10-31 6466 51
15 전라도 때문에 큰일났다. 추종자 09-15 6871 52
14 암세포로 뒤덮힌 대한민국 (1) 대항밍국 05-16 6644 53
13 김정은, 야당 통합하라고 지령 어버이수령 03-24 7032 57
12 매년 1천억원 벌어들이는 중국내 북한 식당에 직격탄 안보리 03-09 6838 55
11 야당이 정권 잡으면 이렇게 바뀐다. 사카기 03-07 3970 60
10 국민은 대북 확성기 방송을 얼마나 지지하나?? 김정은 01-16 3125 58
9 [부추연TV 논평] 소 잃고 오양간 고치는 대북 확성기 방송 부추연TV 01-14 3220 60
8 과연 북한이 만든 수폭일까? 혹시? (2) 동남풍 01-11 3115 58
7 참으로 잘했다. 대북 확성기 방송 조보길 01-08 3031 60
6 개성공단 철수하라 민홍섭 01-07 2920 60
5 김정은 실각설 (일베에서 지워졌는데 상당히 설득력이 있어 보입니다) (1) 이재진 01-03 3707 61
4 김정일, 한국에 스파이 심으라고 지시 도꾜신문 01-02 3008 57
3 人間末鍾 x정은아... 박애플망고 12-28 3273 58
2 오빤 독재스타일! (2) 횡설수설 12-23 6041 74
 1  2  
우) 135-934 서울 강남구 강남대로 84길 23 한라클래식 1115호 TEL : 02-558-5544 FAX : 02-566-6266
[E-mail] [email protected]
부정부패추방시민연합회 / 고유번호증 220-82-60326 / 개인정보관리자 윤용
후원계좌 : 농협 301-0064-5221-51 (예금주 : 부추연 TV)
인터넷 주소 : badkiller.kr
Korean Solidarity for Anti-Corruption Copyrights 200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