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방문자수
361,379,316
로 그 인 회 원 가 입 자유게시판 부추연 소개 찾아오시는 길
어제의 방문자수
2,171

오늘의 방문자수
896

     후    원    금
  부 추 연 성 명 서
부추연TV 동영상
박 대통령에게
바란다
  오늘의 부정부패
핫   이   슈
정 책 제 안
어제 들어온 제보
비바람 칼럼
  공   지    사   항
  문 재 인 비 리
  김 대 중 비 리
  노 무 현 비 리
  김 정 은 비 리
  북 괴 비 리
  박 근 혜 비 리
  국 회 의 원 비 리
  공 직 자 비 리
  검 찰 경 찰 비리
  판 사 비 리
  변 호 사 비 리
  언 론 비 리
  군 대 비 리
  농 어 촌 비 리
  교 육 비 리
  기 업 비 리
  세 무 비 리
  건 설 교 통 비리
  금 융 보 험 비리
  정 보 통 신 비리
  종 교 비 리
 
 
작성자 : 윤주    작성일 : 15-12-15 조회수 : 2,300 추천수 : 40 번호 :4,296
여론 1번지 (동아일보 보도) 윤봉길 의사 순국지표지석 세우자 부추연
 





  • 윤주 매헌윤봉길의사 기념사업회 부회장


    19일은 윤봉길 의사께서 순국하신 지 83주기가 되는 날이다.


    윤 의사는 1932년 4월 29일 중국 상하이 훙커우 공원에서 시라카와 요시노리 대장 등을 처단했다. 윤 의사는 일본군 군법회의에서 사형을 언도받고 일본 가나자와에서 순국했다.

    일제의 ‘범인 윤봉길 사형집행 시말서’를 보면 윤 의사는 같은 해 12월 19일 오전 7시 15분 삼엄한 경계 아래 형장에 도착했다. 검찰관 네모토 소타로는 사형을 집행한다고 통고하며 유언을 물었다. 윤 의사는 미소를 지으며 ‘남아로서 당연히 할 일을 다 했으니 지금에 임하여 아무것도 해야 할 말이 없다’고 일본어로 분명하게 말했다. 

    간수들은 십자가 모양의 형가(刑架) 앞 가마니 위에 윤 의사를 꿇어앉힌 다음 양손을 형가에 묶고 흰 헝겊으로 눈을 가렸다. 7시 27분 정사수가 쏜 1발이 양 눈썹 사이에 명중했고 군의관이 절명을 확인했다. 이때는 바로 시라카와 대장이 사망한 시간으로 시라카와의 혼을 달래려는 일종의 보복행위였다. 

    시말서를 쓴 다치무라 규베는 ‘범인은 말이 명료하고 미소를 짓는 등 담력이 극히 굳세고 최후까지 의연한 모습을 잃지 않았다’고 보고했다. 일본군은 몰래 시신을 가나자와 시 노다 산 공동묘지 서쪽 쓰레기하치장 옆 도로에 평평하게 묻어 시신을 짓밟고 다니는 만행을 저질렀다. 1946년 5월 15일 유해를 봉환해 7월 6일 국민장으로 효창공원에 모셨다. 남은 과제는 순국하신 바로 그 지점에 ‘순국지표지석’을 세우는 일이다.

    덧붙여 윤봉길기념관에도 합리적 수준의 운영관리비가 지원되면 좋겠다. 그동안 국가보훈처는 안중근기념관과 백범기념관에 매년 10억 원 안팎의 운영관리비를 지원했다. 반면 국민 성금으로 지어 서울시에 기부한 윤봉길기념관은 건립 이래 27년간 한 푼도 지원받지 못했다. 

    윤봉길기념관은 바람이 불면 지붕의 기와가 떨어지고 비가 오면 벽에서 물이 새어나와 전시물이 훼손되고 있다. 보훈처는 2016년도 예산안에 운영관리비를 처음으로 적게나마 편성했다. 비록 적은 액수지만 단비가 될 것이다. 후년부터는 안중근, 백범기념관과 비슷한 수준으로 증액됐으면 한다. 다만 보훈처는 지원금을 핑계로 윤봉길기념관에 퇴직자들 자리를 마련하려고 해서는 안 될 것이다. 

    윤주 매헌윤봉길의사기념사업회 부회장
  • 추천 : 40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부정부패추방시민연합회(부추연)

     
     
     

    Total 878
    후원계좌 : 농협 301-0064-5221-51 (예금주 : 부정부패추방시민연합회)
    부추연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2016.10.13 청명회 회원님들이 150만 원을 후원해주셨습니다 부추연TV 10-14 1583 37
    회원 실명제로 바꾸었습니다 (3) 부추연TV 08-27 3970 39
    윤봉길 의사 정신 계승하는 윤용 대표 (1) 천지일보 12-13 4473 43
    부추연 TV 보도 - 일본 가나자와에서 윤봉길 의사 83주기 추모식 부추연TV 11-25 2947 41
    부추연 후원금에 대하여... 부추연 11-16 2910 55
    '윤봉길식량지키기연합' 창립총회 내외통신 07-14 2529 50
    부추연은 뭐 하는 곳인가? (1) 부추연 04-07 5453 72
    878 4월 26일 정전으로 부추연 홈페이지가 중단되었다가 다시 복구되… 부추연TV 04-28 500 19
    877 2016.10.13 청명회 회원님들이 150만 원을 후원해주셨습니다 부추연TV 10-14 1583 37
    876 회원 실명제로 바꾸었습니다 (3) 부추연TV 08-27 3970 39
    875 대북전단 날리러 갑니다. 동참해 주세요!!! (2) 부추연TV 03-31 4567 47
    874 어제 부추연에서 페친 모임이 있었습니다. 부추연TV 03-23 1741 41
    873 부추연 홈페이지가 하루 동안 중단되었습니다. 부추연 02-20 1795 37
    872 긴급 속보~~~!!! 횡설수설 12-22 4368 59
    871 (동아일보 보도) 윤봉길 의사 순국지표지석 세우자 윤주 12-15 2301 40
    870 윤봉길 의사 정신 계승하는 윤용 대표 (1) 천지일보 12-13 4473 43
    869 부추연 TV 보도 - 일본 가나자와에서 윤봉길 의사 83주기 추모식 부추연TV 11-25 2947 41
    868 <부추연TV 논평> 복면 쓰고 시위하면 엄벌하는 법을 제정… (1) 부추연TV 11-19 3316 50
    867 부추연 후원금에 대하여... 부추연 11-16 2910 55
    866 <축>부추연 방문자수 300,0000,00명(3억) 돌파 (2) 부추연 10-11 2295 48
    865 부추연 TV에 또 해커 침입 부추연TV 08-03 2109 55
    864 159명이 '국회해산 100만인 서명' 에 서명하였습니다. (2) 부추연TV 07-31 2662 81
     1  2  3  4  5  6  7  8  9  10    
    우) 135-934 서울 강남구 강남대로 84길 23 한라클래식 1115호 TEL : 02-558-5544 FAX : 02-566-6266
    [E-mail] no-bad@hanmail.net
    부정부패추방시민연합회 / 고유번호증 220-82-60326 / 개인정보관리자 윤용
    후원계좌 : 농협 301-0064-5221-51 (예금주 : 부추연 TV)
    인터넷 주소 : badkiller.kr
    Korean Solidarity for Anti-Corruption Copyrights 200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