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방문자수
363,863,805
로 그 인 회 원 가 입 자유게시판 부추연 소개 찾아오시는 길
어제의 방문자수
1,960

오늘의 방문자수
582

     후    원    금
  부 추 연 성 명 서
부추연TV 동영상
박 대통령에게
바란다
  오늘의 부정부패
핫   이   슈
정 책 제 안
어제 들어온 제보
  공   지    사   항
  문 재 인 비 리
  김 대 중 비 리
  노 무 현 비 리
  김 정 은 비 리
  북 괴 비 리
  박 근 혜 비 리
  국 회 의 원 비 리
  공 직 자 비 리
  검 찰 경 찰 비리
  판 사 비 리
  변 호 사 비 리
  언 론 비 리
  군 대 비 리
  농 어 촌 비 리
  교 육 비 리
  기 업 비 리
  세 무 비 리
  건 설 교 통 비리
  금 융 보 험 비리
  정 보 통 신 비리
  종 교 비 리
 
 
작성자 : 임주영    작성일 : 17-07-04 조회수 : 1,994 추천수 : 9 번호 :55,992
여론 1번지 매국수구찌라시, 뉴데일리기자넘의 군부대 갑질협박사건....txt 부추연


한 국방부 출입기자의 듣도 보도 못한 '갑질'

취재 지원 무리한 요구에 야전부대 방문해 훈련 중인 지휘관 나와라 황당 요구…
국방부까지 보고, 법적조치까지 검토

'나 국방부 출입기잔데, 이거 안 들어주면 알지'
한 국방부 출입기자가 도를 넘는 갑질 취재 행태로 물의를 일으키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군부대 현장에서 민원이 쏟아져 해당기자의 행태가 국방부까지 보고됐다.
국방부 출입기자단에서도 심각한 사안이라고 판단해 조치 방안에 대해 출입기자들의 의견을 수렴 중이다.
사건은 지난 8월 9일 발생했다.
복수의 군 관계자와 국방부 출입기자들에 따르면 뉴데일리 소속 순정우 기자는
동해 1함대의 해양구조작전 훈련을 체험하는 취재를 하고 싶다고 해군본부에 요청했다.
해군본부는 순 기자의 요청을 받아들여 안내 장교가 동승하도록 하는 등 편의를 제공하기로 했다.
하지만 순 기자의 무리한 요구가 뒤따랐다.
순 기자는 동해 1함대로 이동하는 차량을 군에서 제공하라고 요구했다.
차량 제공이 어렵다는 뜻을 밝히자 순 기자는 차비를 달라고 한 것으로 전해졌다.
순 기자의 무리한 요구는 여기에 그치지 않았다.
순 기자는 저녁 식사 자리에 문어 숙회를 갖다 주라고 요구했다.
현장에 있던 장교들은 함대 사령부 인근 문어 숙회가 있는 식당을 찾으러 다녔다.
급기야 식사자리에서 순 기자의 갑질 행태가 도를 넘으면서 현장에 나온 장교들도
참을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
식사 자리는 뉴데일리 기자와 공보 장교, 그리고 작전사 장교들이 참석하기로 돼 있었다.
그런데 당일 검열관이 함대를 방문하면서 불시 훈련에 돌입했고
작전사 장교들이 식사 자리에서 빠졌다.
군은 훈련 중임을 감안해달라고 양해를 구했지만
순 기자는 장교들이 식사 자리에서 빠지자 '입에 담을 수 없는 욕설'을 하기 시작했다.

현장에선 순 기자가 국방부 출입기자임을 내세워 기사를 통해 군을 비판할 수 있다는
협박성 발언까지 했다고 한다.
이뿐 아니라 함대 사령관 박아무개 소장과 전화 연결을 요구했고,
'왜 자신에게 인사를 하러 오지 않느냐'는 말했다고 한다.
순 기자는 박 소장에게 '자신을 아느냐', '여기 왜 왔는지 아느냐' 등을 질문했다.
자신이 왔다는 이유로 불시 훈련을 책임지고 있는 지휘관에게 식사 자리에 참석하라는
황당한 요구를 한 것이다.
현장 장교들은 당초 지휘관이 기자와 식사를 하기로 약속을 한 것도 아니고,
출입기자가 왔다는 이유로 훈련 중인 지휘관을 불러내는 것은 옳지 않다고 판단해 거듭 양해를 구했다.
하지만 순 기자는 박 소장과의 전화를 끊은 뒤에도 계속해서 욕설을 내뱉었다.
순 기자가 지휘관까지 모독하는 상황이 벌어지자 식사 자리는 난장판이 됐다.
군은 동승했던 뉴데일리 사진 기자에게 부탁해 순 기자의 행동을 만류해달라고 부탁했지만
이마저도 소용이 없었다.

결국 순 기자의 갑질은 상급부대에 보고됐고 국방부도 해당 내용을 접수했다.
군에선 순정우 기자에 대한 법적 조치까지 검토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현장에서 나왔던 순 기자의 발언이 명예훼손으로 볼 수 있는 여지가 많아 녹취록과
현장 관계자의 증언을 바탕으로 고소하는
방안을 검토했다는 것이다.
군이 법적 조치까지 검토한 이유는 순 기자의 갑질 취재 행태가 단순 우발적인 일회성이 아니라
전군에 걸쳐 반복적으로 이뤄지면서 사과 정도로 넘어갈 수준이 아니라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익명을 요구한 국방부 출입 한 기자는
"육군에도 공문을 보내 자기가 체험 취재를 할테니 특정 기간에 훈련 준비를
시켜놓으라는 등의 무리한 요구를 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취재 지원을 맡았던 해군본부 측은 상급부대의 강경한 입장을 중재하고 뉴데일리 측의 적절한 조치를 요구하는 선에서
사건을 매듭짓기로 결정했다.
해군본부는 직접 뉴데일리 측을 찾아가 이 같은 입장을 전달했다.
하지만 뉴데일리 측은 사건이 발생한지 3주가 지났음에도 순 기자에 대한 징계 조치 결정을 내리지 못하고 있다.
오히려 해군본부는 언론사와의 갈등으로 번질 수 있다며 해당 사건에 대해 말을 아끼고 있다.
해군본부 공보과 관계자는 “당사자 입장에서 사건 내용을 말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
뉴데일리 측에서 조치를 취하고 저희에게 내용을 전달하면 문제를 삼지 않겠다고 결정했다.
뉴데일리의 결정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국방부 출입기자단도 순 기자의 취재 행태가 도를 넘었다고 판단해 출입기자들의 의견을 수렴 중이다.
양락규 국방부 출입기자단 간사는 "국방부 차원에서 항의가 들어오면 팩트를 확인하고 기자단에서 논의를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출입기자단의 징계는 구두 경고, 일정기간 출입정지, 그리고 간사단 투표를 통한 소속 매체 기자단 퇴출 등이 있다.
기자들 사이에선 뉴데일리를 출입기자단에서 퇴출해야 한다는 의견까지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 출입기자단에서 퇴출당한 언론사는 현재까지 없다.
전경웅 뉴데일리 사회부장은 "상황 발생 직후부터 해군하고 계속 얘기했고 회사 내에서 논의 중이다. 상당히 심각하게 느끼고 있다.
회사가 10년이 됐는데 이런 일이 벌어진 것은 처음"이라고 말했다.
뉴데일리는 29일 순정우 기자에 대한 징계위원회를 개최했지만 징계 수위를 결정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순 기자는 현재 대기 발령을 받고 내근하고 있다.
순정우 기자는 "불미스런 사건에 대해 사과하고 반성한다.
사건 내용에 대해선 전혀 모른다.
술에 취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
동승했던 사진기자로부터 내용을 전해들었다"고 말했다.
순 기자는 "용서가 됐던 과거 다른 부분까지도 끄집어내서 안 좋은 소문이 돌고 있는데 해군과 잘 마무리가 됐으면 좋겠다.
기회가 될 때마다 저 때문에 피해를 입으신 분들께 사과를 하겠다"고 말했다.


출처:
http://www.mediatoday.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131905&sc_code=&page=&total=



그 이후....



'국방부 출입기자단, 뉴데일리 ‘갑질’ 기자 퇴출 결정'
출입기자가 일정기간 출입 정지를 당하는 일이 있었지만
매체 자체가 퇴출을 당한 것은 처음이다

출처 :
http://www.mediatoday.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132006&sc_code=&page=&total=
사람이 실제로 체험할 수 있는 인생은 하나 밖에 없지만, 독서는 온갖 인생의 체험을 가르쳐 준다.
추천 : 9
부정부패추방시민연합회(부추연)

 
 
 

Total 28,992
부추연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28992 대세 급변하다 / 기류가 심상치 않다 /[공병호 TV] 방통 11-29 76 0
28991 미국대선, 끝날때까지 끝난것이 아니다 / 공화당 우리는 지지 않… 방통 11-12 83 0
28990 미국은 제2의 남북전쟁/막강 트럼프 군단의 반격/바이든 인수위… 방통 11-12 84 0
28989 미국의 Michael Shin이 DKLEE US 칼럼의 진실 뉴스 속보를 받아… 방통 11-10 79 0
28988 어느 아파트 공지문 표바다 01-18 607 3
28987 남-북극 얼음의 본격적인 붕괴---"워터월드"는 황당한 상상일까 방통 10-21 592 2
28986 [국방비리] 국제 사격 대회도 못 나가는 국산 기관총 방통 10-21 604 2
28985 **몽골 사막화가 만든 '환경 난민'--도시로 모여들며 … (1) 방통 10-16 618 2
28984 "한국인들이 왜 日本을 싫어하는지 알겠다" 유니클로 회장의 일… 방통 10-16 678 2
28983 [연예]설리 사망에 "마음의 병, 간과 안돼"--- 정신건강 취약한 … 방통 10-16 637 2
28982 나무 억울합니다 ㅠ ㅜ 영탄이 12-02 1479 2
28981 헤이즈부예산 쓴거를 뇌물이라는 새끼가 정상이냐? 미러월드56… 01-09 1575 10
28980 자유한국당이 지방선거에서 선전할릴도 없고, 당연히 대한애국당… 미러월드56… 01-08 1700 18
28979 매국수구찌라시, 뉴데일리기자넘의 군부대 갑질협박사건....txt 임주영 07-04 1995 9
28978 똥오줌 못 가리는 문제인 elu4 07-01 4758 24
 1  2  3  4  5  6  7  8  9  10    
우) 135-934 서울 강남구 강남대로 84길 23 한라클래식 1115호 TEL : 02-558-5544 FAX : 02-566-6266
[E-mail] [email protected]
부정부패추방시민연합회 / 고유번호증 220-82-60326 / 개인정보관리자 윤용
후원계좌 : 농협 301-0064-5221-51 (예금주 : 부추연 TV)
인터넷 주소 : badkiller.kr
Korean Solidarity for Anti-Corruption Copyrights 200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