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방문자수
363,864,045
로 그 인 회 원 가 입 자유게시판 부추연 소개 찾아오시는 길
어제의 방문자수
1,960

오늘의 방문자수
822

     후    원    금
  부 추 연 성 명 서
부추연TV 동영상
박 대통령에게
바란다
  오늘의 부정부패
핫   이   슈
정 책 제 안
어제 들어온 제보
  공   지    사   항
  문 재 인 비 리
  김 대 중 비 리
  노 무 현 비 리
  김 정 은 비 리
  북 괴 비 리
  박 근 혜 비 리
  국 회 의 원 비 리
  공 직 자 비 리
  검 찰 경 찰 비리
  판 사 비 리
  변 호 사 비 리
  언 론 비 리
  군 대 비 리
  농 어 촌 비 리
  교 육 비 리
  기 업 비 리
  세 무 비 리
  건 설 교 통 비리
  금 융 보 험 비리
  정 보 통 신 비리
  종 교 비 리
 
 
작성자 : 방통    작성일 : 19-10-16 조회수 : 618 추천수 : 2 번호 :56,511
여론 1번지 **몽골 사막화가 만든 '환경 난민'--도시로 모여들며 대기오염 악순환 ** 부추연

 

 

몽골 사막화가 만든 '환경 난민'..도시로 모여들며 대기오염 악순환 [현장르포]

몽골 '울란촐로트'

【 울란바토르】 쓰레기를 잔뜩 담은 트럭이 쓰레기장에 도착했다. 어깨에 부댓자루를 짊어진, 행색이 남루한 사람들이 모여들었다. 이들은 쓰레기 중 가치가 있는 것을 골라냈다. 몽골의 수도 울란바토르의 외곽 '쓰레기 마을' 이라 불리는 울란촐로트의 이야기다.

이보람 푸른아시아 몽골지부 대리는 "도시에도 일자리가 부족하다"며 "일자리를 구하지 못한 빈민들이 쓰레기장으로 모였다"고 설명했다.

■몽골 사막화가 만든 '환경 난민'

파이낸셜뉴스

몽골 수도 울란바토르 외곽 울란촐로트에서 주민들이 쓰레기속에서 금속, 재활용품 등을 골라내고 있다. 푸른아시아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몽골의 극심한 기후변화로 '환경 난민'으로 전락한 유목민들이 울란바토르로 모이고 있다. 이들은 도시의 기본적인 난방 혜택도 받지 못해 폐타이어를 태우며 하루하루 연명한다.

16일 몽골 정부에 따르면 최근 30년 사이 유목민 60만명이 수도 울란바토르로 이주했다. 이들은 울란바토르 외곽 지역에 게르(몽골 전통 가옥) 촌을 형성해 살고 있다. 2017년 현재 게르촌에 거주하는 가구 수를 몽골 정부는 약 22만 가구로 추산하고 있다.

이들은 기후변화로 인해 삶의 터전이 무너지자 도시로 이주했다. 1990년대까지 몽골 전체 면적의 40%를 차지하던 사막은 78%까지 확대됐다. 더는 가축에게 먹일 풀과 물이 남지 않았다. 지난 30년 동안 1166개 호수와 887개 강, 2096개의 샘이 사라졌다.

특히 2009~2010년 몽골 전역을 덮친 '조드(zud, 이상 한파)'는 수많은 환경 난민을 만들었다. 전체 가축의 17%에 달하는 800만 마리가 목숨을 잃었다.

잉흐저크르트씨(50)도 환경 난민이다. 그는 고향인 바양척드를 떠나 울란바토르에서 경비원 생활을 했다. 그는 "경제적으로 어려워 울란바토르로 떠났다"며 "도시 생활도 힘들어 최근에 다시 고향으로 돌아왔다"고 했다.

■늘어나는 빈민, 환경오염 '심각'

도시로 모여든 환경 난민들이 환경 오염의 주범이 되고 있다. 현재 울란바토르 인구는 150만여명으로 애초 50만명 계획도시의 용량을 크게 초과한 상태다. 50만명을 제외한 주민들은 사회주의 시절 설치된 중앙난방 파이프가 연결돼 있지 않다. 게르촌 사람들은 대기 오염을 유발하는 생석탄을 떼며 혹한을 견딘다.

게다가 생석탄은 그나마 형편이 나은 이들이 사용하고, 빈민은 쓰레기나 타이어를 태우는 일이 다반사다. 울란바토르 대기오염 80%가 도시 외곽 게르촌에서 발생한다는 게 몽골 정부의 설명이다.

몽골 정부와 시민단체는 해결책 마련에 고심 중이다. 몽골 정부는 올해부터 생석탄 사용을 금지하고 빈민층에게 무연탄을 보급하고 있다. 장기적으로 게르촌에 중앙난방을 연결하는 방안도 추진 중이다. 담딘 몽골 환경부 자문위원은 "해당 정책이 성공하면 대기오염의 50%가 줄어들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했다. xhd

[email protected] 이진혁 기자

 

추천 : 2
부정부패추방시민연합회(부추연)

방통 19-10-16 20:30
 
남의 일이 아닙니다.  곧 우리 지구촌에 닥칠 환경 문제를 먼저 풀어야 할 것입니다
 
 
 

Total 28,992
부추연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28992 대세 급변하다 / 기류가 심상치 않다 /[공병호 TV] 방통 11-29 76 0
28991 미국대선, 끝날때까지 끝난것이 아니다 / 공화당 우리는 지지 않… 방통 11-12 83 0
28990 미국은 제2의 남북전쟁/막강 트럼프 군단의 반격/바이든 인수위… 방통 11-12 85 0
28989 미국의 Michael Shin이 DKLEE US 칼럼의 진실 뉴스 속보를 받아… 방통 11-10 79 0
28988 어느 아파트 공지문 표바다 01-18 608 3
28987 남-북극 얼음의 본격적인 붕괴---"워터월드"는 황당한 상상일까 방통 10-21 593 2
28986 [국방비리] 국제 사격 대회도 못 나가는 국산 기관총 방통 10-21 604 2
28985 **몽골 사막화가 만든 '환경 난민'--도시로 모여들며 … (1) 방통 10-16 619 2
28984 "한국인들이 왜 日本을 싫어하는지 알겠다" 유니클로 회장의 일… 방통 10-16 678 2
28983 [연예]설리 사망에 "마음의 병, 간과 안돼"--- 정신건강 취약한 … 방통 10-16 638 2
28982 나무 억울합니다 ㅠ ㅜ 영탄이 12-02 1480 2
28981 헤이즈부예산 쓴거를 뇌물이라는 새끼가 정상이냐? 미러월드56… 01-09 1576 10
28980 자유한국당이 지방선거에서 선전할릴도 없고, 당연히 대한애국당… 미러월드56… 01-08 1701 18
28979 매국수구찌라시, 뉴데일리기자넘의 군부대 갑질협박사건....txt 임주영 07-04 1995 9
28978 똥오줌 못 가리는 문제인 elu4 07-01 4759 24
 1  2  3  4  5  6  7  8  9  10    
우) 135-934 서울 강남구 강남대로 84길 23 한라클래식 1115호 TEL : 02-558-5544 FAX : 02-566-6266
[E-mail] [email protected]
부정부패추방시민연합회 / 고유번호증 220-82-60326 / 개인정보관리자 윤용
후원계좌 : 농협 301-0064-5221-51 (예금주 : 부추연 TV)
인터넷 주소 : badkiller.kr
Korean Solidarity for Anti-Corruption Copyrights 200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