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방문자수
364,658,170
로 그 인 회 원 가 입 자유게시판 부추연 소개 찾아오시는 길
어제의 방문자수
928

오늘의 방문자수
375

     후    원    금
  부 추 연 성 명 서
부추연TV 동영상
박 대통령에게
바란다
  오늘의 부정부패
핫   이   슈
정 책 제 안
어제 들어온 제보
  공   지    사   항
  문 재 인 비 리
  김 대 중 비 리
  노 무 현 비 리
  김 정 은 비 리
  북 괴 비 리
  박 근 혜 비 리
  국 회 의 원 비 리
  공 직 자 비 리
  검 찰 경 찰 비리
  판 사 비 리
  변 호 사 비 리
  언 론 비 리
  군 대 비 리
  농 어 촌 비 리
  교 육 비 리
  기 업 비 리
  세 무 비 리
  건 설 교 통 비리
  금 융 보 험 비리
  정 보 통 신 비리
  종 교 비 리
 
 
작성자 : 최은영    작성일 : 04-08-22 조회수 : 9,797 추천수 : 46 번호 :4,638
여론 1번지 노래방 도우미로있던 여성입니다. 부추연
노래방 불법 도우미 단속을 제발좀 해결해주세요(펌)


부디 형식적으로 읽지마시고 담당자가 직접 읽고 처리해주세요
저는 얼마전 까지 불법 노래방 도우미로 생활을 해오던 여성입니다.
그일로 인해 사랑하던 남자와 가족을 잃고 너무나 괴로운 나날을 보내고 있습니다.
국회의 몇몇 관련 위원회와 경찰청, 청와대까지 많은 곳에 민원을 넣어봤지만 돌아오는
답변은 너무나 잔혹했습니다.
제가 게시한 글을 무단으로 삭제한 곳까지 있습니다.
국민을 위해 일한다는 국회위원회들의 만행에 치를 떨어야만 했습니
다.
겨우 민원이 들어가도 처리결과는 정기적인 단속과 부정기적인 단속을 통해
노력하겠습니다라는 말뿐 제대로 이뤄지는 것은 하나도 없더군요
처음 민원을 넣었을때와 유사민원 처리결과를 보니 단속을 하고 있고 앞으로도 노력한다는
말뿐이고 정확한 지역과 업소명을 알지 못하기에 시정하기 어렵다고 통보하더군요
어이가 없습니다. 그걸 몰라서 묻습니까?
노래방의 98프로 이상이 그런 퇴폐도우미 영업을 한다는 사실을...
혹시 당신네들도 즐기는것 아닙니까?
아마 대부분의 남성공무원들이 뜨끔할겁니다.
제가 일할때도 상당수의 공무원들이 절 찾았고 제 몸을 맘껏 유린했으니까요..
저의 인생을 망친 노래방 도우미를 뿌리 뽑을려고 제가 다니던 노
래방까지 정확히 기재를 하여
신고했건만 그 글을 삭제나 하는 그런 파렴치한 행동은 무엇입니까? 제가 쓴 글이 찔리시나요?
어떻게 업소를 관할 경찰서에 신고를 했는데도 온다고해놓고 와보지도 않고 늦장부리고
오지를 않나..
업소들과 얼마나 긴밀한 관련을 맺고있는지 업소주인들과 인사를 나누고 웃고 떠들다 그냥
둘러보는둥 하면서 가고..
제가 겪은 경험은 황당 그 자체입니다.
아예 결심을 하고 노래방 카운터 옆 소파에 앉아 신고를하고 기다리는데 업주가 무슨 전화를
받고 술을 다 치워버리고 똑같이 생긴 보리음료 내놓고..
저를 포함한 도우미들에게 가족이나 일행으로 말하라고 시키더군요..
잠시후 경찰들 형식적으로 들어와서 우리보고 하는말이 노시는데 죄송하지만 도우미분 계신가요? ..
어처구니가 없어 말문이 막히더군요..
차라리 도우미아니예요? 라고 물으면 미친척하고 맞다고 할려고 그랬는데 도우미있냐
고요?
도우미 있냐고 물으면 도우미라고 자진해서 말할사람이 어디 있겠어요?
세상에 이런 무책임한 발언이 있습니까?
아마 그새끼들도 쉬는날 도우미 찾아 더럽게 놀겁니다.

신고합니다.
광주광역시 광산구 도산동의 모든 노래방,
송정동의 모든노래방
하남의 모든 노래방..
여긴 제가 직접 도우미를 했으니까 확실합니다.
다른곳 단속 귀찮으시면 여기라도 단속해주란 말입니다.
특히 송정동 역전 수현노래방
모모노래방
모아노래방
백제노래방
영심이노래방
삼순이 노래방
알까노래방
보라매노래방
황금노래방
옥이노래방
파라오노래방이 손님이 많아 잘가던 노래방입니다.
삼순이 노래방의 경우 아줌마들이 소파에 앉아 죽치고 기다리니까 검거하기 쉬울겁니다.
또다시 제글을 삭제해버리거나 무시하시지는 못할겁니다.
경찰청, 몇몇 국회위원, 청와대, 여성단체, 방송국 제보등..
모든곳에 동시에 넣었으니까요..

대체 뭐가 그렇게 단속이 힘듭니까? 대놓고 사이렌 울리고 가지
말고 몇개조로 나눠서
사복입고 들어가서 도우미 찾으십시요
당연히 도우미 불렀으니까 곧 온다고 방에 가서 노래부르고 있
으라고 합니다.
그럼 술 시켜놓고 기다리십시요.. 잠시후 도우미 들어오면 현장검거해서 업주 데리고 가십시요..
그럴필요도 없습니다..그냥 경찰이라고 밝히고 나와서 경찰서에서 영업정지 발부하십시요..
최소 3달정도..그래야 한번에 정신차리고 움찔합니다.
저같은 도우미 잡아서 조사할 생각은 마십시요..
당신들때문에 가정파탄나고 그사람들만 피해입고 업주는 버젓이 다시 다른 도우미
구해서 영업하니까요..
이왕이면 영원히 영업정지시켜버리세요. 나중에 유사업종도 다시는 못하게 해버리세요
그리고 의무적으로 스티커나 팻말을 문앞과 카운터, 간판옆, 노래방 내부 문이나 벽면 ..
이 모든 곳에 의무적으로 부착하라고 하십시요..
아무리 술취한 사람도 한번더 생각하게 되고 찾는 수가 적어지면 도우미들도 발디딜곳이 없어지겠지요..
스티커 부착이 그리 어렵습니까? 본업소는 불법 도우미의 고용, 도우미 알선행위,
술, 담배의 판매를 하지않습니다.
이런게 그리 어려워요? 젠장 화가 나서 미치겠네요..노래방을 먼저 쓸어버릴것이 아니라 비리
경찰서부터 정리해야겠네요..
매스컴 한번 뜨면 반짝 단속이나 하고 정말 우리나라 이래선 안
되네요..
모텔 또한 노래방과 연결이 되서 2차 장소 제공하는 이런 빌어먹을 나라..
경찰도 짝짝꿍해서 신고하면 업주가 먼저알고 숨는나라..대단해요..시발..
이제 술집에 가서 담배를 산다거나 하는 생각은 못합니다. 왜일까요..
다들 스티커 붙이고 홍보를 했으니까 이제 당연히 지들이 알아서 사가지고 들어오죠..
노래방도 마찬가지입니다.
술, 담배, 도우미..스티커 한장만 붙이고 플랑카드 내걸고 돈들더라도 공익광고 한번 내보내면
이런 단속인력 낭비 하는것보다
몇배 효과도 크고 사람들 인식도 되고 시간, 돈낭비 모두 막는 겁니다.
일단 공익방송 나가면 사람들 심리가 뜨끔해서 도우미 할생각이나 노래방에서 도우미 찾을생각도
뚝떨어지게 마련입니다.
저도 단속 처음 나왔을때 떨리고 도망가고싶었지만 경찰들의 이같은 행동에 나중에는 대담하게
애인인양 맘껏 부르스추고 놀았습니다. 이건 모두 안일한 당신들 경찰과 정부의 잘못입니다.
국회위원님들도 제발 정치싸움이나 하지 마시고 자신의 관할지역
민심부터 돌보십시요..
그러면 인지도 와 지지도가 높아진다는
당연한 사실을 망각하지 마십시요..

다시한번 바라옵건데 저처럼 가정파탄을 가져오는 불법 노래방 도우미를 철폐하고 도우미를
고용하는 업소는 즉각 영업정지 내지는 영업취소를 내려 저와같이 인생을 망치지않게하여 주십시오. 5942
추천 : 46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부정부패추방시민연합회(부추연)

 
 
 


[부추연TV] 천하에 도둑놈들
Total 28,386

[부추연TV] 위대한 박정희 대통령
후원계좌 : 농협 301-0064-5221-51 (예금주 : 부정부패추방시민연합회)
부추연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28286 국내 소비자에게 바가지 씌우는 현대기아차 (1) 부추연 09-15 10301 30
28285 여선생님이 카섹스 방아령 05-15 10263 18
28284 유성에는 퇴폐 안마시술소만 있는가? 박영태 08-21 10091 25
28283 호남, 왜이리 삐뚫어졌소 ? ㅡ.,ㅡ 내친구 돌리도 전라도 12-26 9961 133
28282 부추연에 해커 침입 (5) 알림 07-07 9844 64
28281 노래방 도우미로있던 여성입니다. 최은영 08-22 9798 46
28280 피해를 당하셨거나 비리를 아시면 '부추연' 에 알려 … (1) 부추연 07-04 9793 37
28279 북한 주민들이 모르는 1등 대한민국 부추연 02-16 9756 25
28278 접대부 2000 명 거느린 조직폭력배 신현진 02-04 9644 71
28277 내란이냐? 인민전쟁이냐? (1) 배성관 01-30 9634 54
28276 경찰은 보지 동영상을 뿌리 뽑아라 (1) 보지비디오 01-09 9624 25
28275 ★ 소방공무원의 양심선언 ★ 오해연 01-06 9619 99
28274 부럽다 영등포소방서장 빌딩부자라며? 안산박씨 11-05 9589 91
28273 윤창중과 술 마신 '인턴 여대생' 은 전라도 출신 (19) 의혹 05-10 9530 51
28272 국민 98% MBC 폐쇄 찬성!! (1) 허용 06-20 9489 56
28271 수원의 노래방은 섹스장소 강연옥 01-03 9428 34
28270 여자 젓가슴 만진 동작구청 공무원 (1) 이영심 02-20 9413 45
28269 << 노무현 불법선거운동 고발>> 사근동 12-18 9411 88
28268 서초구청 직원의 고백 김복환 03-16 9370 239
28267 [좌파 박멸] 용산사건, 더이상 장난치지 맙시다. (23) 손호상 01-29 9361 69
 1  2  3  4  5  6  7  8  9  10    
우) 06233 서울 강남구 강남대로 84길 23 한라클래식 1115호 TEL : 02-558-5544 FAX : 02-566-6266
[E-mail] [email protected]
부정부패추방시민연합회 / 고유번호증 220-82-60326 / 개인정보관리자 윤용
후원계좌 : 농협 301-0064-5221-51 (예금주 : 부추연 TV)
인터넷 주소 : badkiller.kr
Korean Solidarity for Anti-Corruption Copyrights 200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