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방문자수
364,658,188
로 그 인 회 원 가 입 자유게시판 부추연 소개 찾아오시는 길
어제의 방문자수
928

오늘의 방문자수
393

     후    원    금
  부 추 연 성 명 서
부추연TV 동영상
박 대통령에게
바란다
  오늘의 부정부패
핫   이   슈
정 책 제 안
어제 들어온 제보
  공   지    사   항
  문 재 인 비 리
  김 대 중 비 리
  노 무 현 비 리
  김 정 은 비 리
  북 괴 비 리
  박 근 혜 비 리
  국 회 의 원 비 리
  공 직 자 비 리
  검 찰 경 찰 비리
  판 사 비 리
  변 호 사 비 리
  언 론 비 리
  군 대 비 리
  농 어 촌 비 리
  교 육 비 리
  기 업 비 리
  세 무 비 리
  건 설 교 통 비리
  금 융 보 험 비리
  정 보 통 신 비리
  종 교 비 리
 
 
작성자 : 방통    작성일 : 21-02-08 조회수 : 1,427 추천수 : 1 번호 :18,141
여론 1번지 비정한 도시에 사는 죄 부추연

비정한 도시에 사는 죄






이 지구상에서 가장 ‘사회적’ 생물은, 개미라고 한다.

퓰리처상을 받은 책 '개미세계의 여행'을 보면,
앞으로의 지구는 사람이 아니라, 

개미가 지배할 것이라는 다소 생뚱맞은 주장을 펼친다.

그 근거는, 개미들의 희생정신과 분업 능력이, 

인간보다 더 뛰어나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실제로 개미는 굶주린 동료를 절대 그냥 놔두는 법이 없다.
그 비결이 무엇일까?

개미는 위를 두 개나 가지고 있다.
하나는 자신을 위한 ‘개인적 위’고,
다른 하나는 ‘사회적 위’다.

굶주린 동료가 배고픔을 호소하면, 

두 번째 위에 비축해 두었던 양분을 토해내 먹이는 것이다.
한문으로 개미 ‘의蟻’자는, 

벌레 ‘충虫’자에 의로울 ‘의義’자를 합한 것이다.

우리 인간의 위도, 개미처럼 두 개라면 얼마나 좋을까?
그랬다면, 인류는 굶주림의 고통을 몰랐을 지도 모른다.

하지만 하느님께서는 우리 인간에게 딱 하나의,위만 주셨다.
그래서일까?
만물의 영장이라는 인간은, 굶주림의 고통이 닥쳐올 때, 

닭보다 더 무자비한 행위도 서슴지 않곤 한다.

하지만, 그 보다 더 놀라운 일은, 위가 한 개 뿐인 인간들이, 

때로는 위를 두 개나 가진 개미들보다, 

더 이웃의 아픔을 자기 일처럼 감싸 왔다는 사실이다.

1935년 어느 추운 겨울밤이었다.
뉴욕 빈민가의 야간 법정을 맡고 있던 

피오렐로 라과디아(Fiorello La Guardia) 판사 앞에 

누더기 옷을 걸친 노파가 끌려 왔다.

빵 한 덩어리를 훔친 죄였다.
노파는 울면서 선처를 호소했다.
사위란 놈은 딸을 버리고 도망갔고,
딸은 아파 누워 있는데,
손녀들이 굶주리고 있었던 것이다.

하지만 빵 가게 주인은 비정했다.
고소 취하를 권면하는 라과디아 판사의 청을 물리치고,

 ‘법대로’ 처리해 달라고 소리치고 있었다.

어찌할 도리가 없었다.
한숨을 길게 내쉬고는 라과디아 재판장이 노파를 향해 이렇게 선고한다.

“할머니, 법에는 예외가 있을 수 없어요.
벌은 받아야 합니다.
벌금 10달러를 내시거나, 아니면 열흘 간 감옥에 계십시오.”
선고를 내리고 그가 자리에서 일어섰다.

그리고 갑자기 모자를 벗더니, 자기 주머니에서
10달러를 꺼내, 거기에 넣는 것이 아닌가.
그는 이어서 이렇게 최종 판결을 내린다.

“여러분, 여기 벌금 10달러가 있습니다.
할머니는 벌금을 완납했습니다.
나는 오늘 굶주린 손녀들에게 빵 한 조각을 먹이기 위해, 

도둑질을 해야 하는 이 비정한 도시에 살고 있는 죄를 물어, 

이 법정에 앉아 있는 모든 사람에게 

50센트의 벌금형을 선고합니다.”

그리고 자신의 모자를, 법정 경찰에게 넘겼다.
그렇게 모인 돈이 자그마치 57달러 50센트였습니다.

대공황의 불황 속에서는 결코 작은 돈이 아니었습니다.
판사는 그중에서 벌금 10달러를 뺀, 

47달러 50센트를 할머니의 손에 쥐어주었습니다.

다음날 아침 뉴욕타임스는 이 훈훈한 이야기를
이렇게 보도했다.

《'빵을 훔쳐 손녀들을 먹이려 한 노파에게, 

47달러 50센트의 벌금이 전해지다!'
얼굴이 붉으락 푸르락 된 빵 가게 주인과, 

법정에 있다가 갑자기 죄인이 되어 버린 방청객,
그리고 뉴욕 경찰들까지 벌금을 물어야 했다.》

현재 뉴욕 시에는 공항이 두 개 있다.
하나는 J.F.K. 공항이고
다른 하나는 라과디아 공항이다.

전자는, 케네디 대통령의 이름을 딴 공항이고,
후자는, 바로 피오렐로 라과디아 재판장의 이름을 딴 것이다.

그는 이후 뉴욕 시장을 세 번이나 역임하면서
맨해튼을 오늘날 맨해튼으로 만든 장본인이다.

그리고 라과디아 공항에는, 

그곳 주차장의 특이한 주차위치 표시에 담긴 일화(逸話)가 있다.

그곳 주차장 바닥에는 ‘Judges(법관)'
그 옆에는 ’Handicapped(장애인)' 

'Senators(상원의원)'라는 주차표시가 나란히 있다.

아무리 법관이 존경받는다는 사법국가 미국이라지만, 

그 미국에서도 다른 지역에서는 좀처럼 만나보기 어려운 모습이었다.

어째서 장애인이나 상원의원보다, 

법관의 주차위치가 더 좋은 곳으로 지정되었을까?

그것은 한 법률가의 따뜻한 마음씨에서 우러나온, 

인간애의 표현으로 받아들이고, 

훈훈했던 즉결법정을 회상하기 위해, 

공항 주차장의 가장 좋은 위치에, 

법관들을 위한 자리를 따로 마련해 놓았다고 한다.....





(이화여자대학교 기독교학과 장윤제교수) -



추천 : 1
부정부패추방시민연합회(부추연)

 
 
 

Total 4,153
부추연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부추연TV 동영상 - 돈에 미친 목사 (4) 부추연TV 10-31 12916 108
[부추연TV] 목사가 썩었다 (1) 부추연TV 07-08 10816 86
대형교회 목사들 98%가 재벌 (13) 이석규 12-25 23060 70
신도들은 대중교통 좀 이용하라! (4) 부추연 07-24 15642 86
4153 인육시장 방통 04-01 149 1
4152 질병관리청 1339 감염병전문콜센터, "코로나는 감기" 인정 방통 03-10 170 1
4151 코로나19 질병은 세기적 사기인가? / 양성반응 환자는 아스피린… 방통 02-27 203 1
4150 "실감나는 한미동맹의 중요성" 방통 02-27 217 1
4149 여호와의 증인 한국지부장 정운영을 고발합니다 문콩 12-12 470 2
4148 한국이 마주한 두 개의 아프간 난민 방통 08-24 701 1
4147 결국 K방역 "사기극 논란" 불거져 ! 방통 07-15 795 1
4146 한국인83% "中, 안보위협" .. 가장 중대한 위협은 '저출산&… 방통 04-08 1232 1
4145 아브라함 고향 칮은 교황 ..."신의 이릉으로 폭력? 가장큰… 방통 03-07 1367 1
4144 비정한 도시에 사는 죄 방통 02-08 1428 1
4143 가덕도 신공한 건서에 대하여 방통 02-07 1455 1
4142 헌터 바이든의 놀라운 영상 / 양꾼tv 방통 01-26 1345 2
4141 트럼프와 미국 딥스테이트와 최후의 대결 방통 01-09 1542 1
4140 정인이를 죽인 목사 자녀 (1) 방통 01-07 1706 2
4139 바디칸, 마리아 비가노 대주교 "조 바이든이 미국 대통령으로 지… 방통 01-07 1471 1
 1  2  3  4  5  6  7  8  9  10    
우) 06233 서울 강남구 강남대로 84길 23 한라클래식 1115호 TEL : 02-558-5544 FAX : 02-566-6266
[E-mail] [email protected]
부정부패추방시민연합회 / 고유번호증 220-82-60326 / 개인정보관리자 윤용
후원계좌 : 농협 301-0064-5221-51 (예금주 : 부추연 TV)
인터넷 주소 : badkiller.kr
Korean Solidarity for Anti-Corruption Copyrights 200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