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방문자수
364,658,178
로 그 인 회 원 가 입 자유게시판 부추연 소개 찾아오시는 길
어제의 방문자수
928

오늘의 방문자수
383

     후    원    금
  부 추 연 성 명 서
부추연TV 동영상
박 대통령에게
바란다
  오늘의 부정부패
핫   이   슈
정 책 제 안
어제 들어온 제보
  공   지    사   항
  문 재 인 비 리
  김 대 중 비 리
  노 무 현 비 리
  김 정 은 비 리
  북 괴 비 리
  박 근 혜 비 리
  국 회 의 원 비 리
  공 직 자 비 리
  검 찰 경 찰 비리
  판 사 비 리
  변 호 사 비 리
  언 론 비 리
  군 대 비 리
  농 어 촌 비 리
  교 육 비 리
  기 업 비 리
  세 무 비 리
  건 설 교 통 비리
  금 융 보 험 비리
  정 보 통 신 비리
  종 교 비 리
 
 
작성자 : 방통    작성일 : 22-03-10 조회수 : 169 추천수 : 1 번호 :18,195
여론 1번지 질병관리청 1339 감염병전문콜센터, "코로나는 감기" 인정 부추연
질병관리청 1339 감염병전문콜센터, "코로나는 감기" 인정 (녹취공개)

10일, 질병관리청 1339 감염병전문콜센터 "코로나는 감기" 인정 음성 녹취 확보 질병관리청 1339 감염병전문콜센터가 코로나도 감기의 일종이라는 것을 인정한 것으로 보이는 녹취록이 나왔다. 


10일 질병관리청 1339 감염병전문콜센터 측은 시민단체 중도본부와 전화통화에서 “코로나는 감기의 일종이다." 라면서 "앞으로 국민들에게 나가는 안내문에도 코로나19는 감기의 일종이라고 발표할 예정이다." 라고 말했다. 


또한 "오미크론이 확진자가 많이 나오고 있는데 방역패스가 무의미 한 것이 아니냐" 라는 국민들의 의혹에 대해 "방역패스가 곧 완화가 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질병관리청이 1339 감염병전문콜센터 통해서 코로나19감염병을 감기로 인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코로나 사태 초창기부터 국내 최고 권위의 면역학자 이왕재 교수를 비롯하여 수 많은 전,현직 의사들은 "코로나바이러스는 사람의 상기도에 기생하는 보편적인 감기바이러스의 일종이다." 라면서 "백신 접종으로는 감기를 예방할 수 없다." 라고 강조해 왔다.


코로나가 감기의 일종이라면 백신으로 예방이 불가능하다는 것을 충분히 알수 있는 전문가들이 국민 50% 이상이 백신을 맞으면 집단면역이 형성되어 일상생활로 돌아갈 수 있다고 꼬드긴 셈이다. 집단면역은 커녕 백신 접종을 할 수록 확진자 숫자는 더 늘어나는데, 질병청은 아직도 백신을 3차, 4차 계속 맞으라는 권고를 계속하고 있는 상태다. 

코로나 백신을 접종 받은 후 가족을 잃은 사망자 유가족이 오열하고 있다.
코로나 백신을
접종 받은 후 가족을 잃은 사망자 유가족이 오열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감기 바이러스를 백신으로 예방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는 것이 정설로 되어 있다. 감기는 돌연변이가 많기 때문에 집단면역이 불가능하다는 것이다. 감기기 완전히 박멸되지 않고 늘상 인류와 함께 해 왔으며, 약을 처방하거나 충분히 쉬면 낫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감기는 백신으로 예방 할 수 없다는 것은 오래된 의학계의 상식이다.  

그러나 무슨 이유에서인지 시민들은 코로나가 감기와 전혀 무관한 새로운 질병으로 알고 있다. 이는 방역당국이 코로나가 감기의 일종이라는 사실을 적극적으로 알려주지 않았기 때문이다. 

7일 낮 정부 서울청사 앞에서 시민단체 중도본부 회원들이 정부가 코로나19가 감기임을 은폐하고 코로나19백신 접종을 강행 했다고 주장했다
7일 낮 정부 서울청사 앞에서 시민단체 중도본부 회원들이 정부가 코로나19가 감기임을 은폐하고 코로나19백신 접종을 강행 했다고
주장했다

시민단체인 중도본부 김종문 대표는 "2020년 12월 14일 질병관리청은 처음에는 코로나19는 감기가 아니라고 강력히 주장했으나, 결국 당시 내부적으로 검토한 끝에 최종적으로 코로나19는 감기”라고 구두로는 인정했었다. 


문제는 그 이후로도 지금까지 13개월 동안 국민들은 코로나19는 감기의 일종이라는 사실을 제대로 인지하지 못하고 있었다는 점이다.  결국 질병관리청 1339 감염병전문콜센터의 입장표명으로 국민 대부분이 백신을 수 차례 접종한 이후에야 결국 “코로나19는 감기의 일종이다.”라는 것을 알게 됐다는 것이다.  


"감기에는 백신이 듣지 않는다" 의사들 사이에서는 상식

백신으로 예방할 수 없는 감기 바이러스의 일종인 코로나에 대해, 누가 백신 접종을 처음 주장했을까? 어떤 경위로 백신접종이 코로나 예방의 유일한 해결책이 되었는지 조사를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백신 부작용으로 사망한 숫자가 알려진 것만 2000명에 육박하고, 중증 이상의 부작용 환자가 수만명이기 때문이다. 

시민들은 "질병청이 코로나가 감기의 일종이라는 것을 미리 알려주고, 예방법과 치료법에 대해 더 잘 알려줬더라면, 이들이 백신을 이렇게 많이 접종받았을까?  전혀 그렇지 않다." 라고 주장한다. 코로나가 감기의 일종임에도 백신을 접종하라고 권유한 자체가 근본적으로 문제가 있었다는 것이다.   


코로나진실규명의사회를 비롯한 전,현직 의사들 사이에선 "처음부터 질병청이 코로나는 감기의 일종으로 백신이 효과가 없을 수 있다는 것을 안내했으면, 그것에 걸맞는 방식의 치료법이나 예 방법을 썼을 수 있다."라는 목소리가 나온다.


처음부터 코로나가 감기라는 것을 인정하지 않았고, 국민들에게 그 사실을 적극적으로 알리지 않은 점은 방역당국의 명백한 실수라는 것이다. 한 술 더 뜨는 교육부 한편, 치명률이 0인 소아 청소년을 대상으로도 무조건 백신을 접종하라고 강요하는 교육부에 대해 강력한 처벌을 해야 한다는 학부모들의 주장이 나오고 있다.

교육부 장관 

따돌림에 민감한 어린아이와 청소년의 감수성을 십분 이용하여 백신 접종률을 높이려고 했던 교육부에 대한 비판은 끊이질 않는다. 일부 교사들은 자신의 학급의 접종률을 높이기 위해 미접종 학생을 따돌리고 모욕하는 사건들도 나왔다. 교육부는 공식블로그에 친구와 떡볶이를 먹으려면 백신을 맞아야 한다는 식의 웹툰을 올리기도 했다.


또한 대부분의 아이들이 교사의 말을 잘 듣는다는 점을 이용하여 백신접종률을 높이려는 교육부에 대한 학부모들의 원성이 높다. 이미 돌파감염 때문에 백신 접종자끼리 감염을 시키는 상황에서, 교육부는 새학기에 백신접종여부로 밀접접촉 학생들의 등교에 차별을 두는 지침까지 내린 상태이다. 


코로나가 감기의 일종이라는 것이 인정된 상황에서 질병청(청장 정은경)과 교육부(장관 유은혜), 식약처(처장 김강립)와 보건복지부(장관 권덕철)을 포함하여 화이자 등 백신 제조사와 계약을 결정한 총 책임자 대통령 문재인의 입장에도 귀추가 주목된다.  


질병관리청 대변인실은 본지에 전화를 걸어 "질병관리청은 향후 입장을 정리해 발표하겠다" 라고 밝혔다.  한편 시민단체 중도본부는 김부겸 국무총리 앞으로 백신 접종 중단 하지 않을 경우 형사고발을 경고하는 ‘내용증명’을 발신한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 파이낸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큰 성장을 이뤄내고 있습니다.
무너져가는 대한민국을 살리는데 귀하게 쓰겠습니다.



추천 : 1
부정부패추방시민연합회(부추연)

 
 
 

Total 4,153
부추연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부추연TV 동영상 - 돈에 미친 목사 (4) 부추연TV 10-31 12916 108
[부추연TV] 목사가 썩었다 (1) 부추연TV 07-08 10816 86
대형교회 목사들 98%가 재벌 (13) 이석규 12-25 23060 70
신도들은 대중교통 좀 이용하라! (4) 부추연 07-24 15642 86
4153 인육시장 방통 04-01 149 1
4152 질병관리청 1339 감염병전문콜센터, "코로나는 감기" 인정 방통 03-10 170 1
4151 코로나19 질병은 세기적 사기인가? / 양성반응 환자는 아스피린… 방통 02-27 202 1
4150 "실감나는 한미동맹의 중요성" 방통 02-27 216 1
4149 여호와의 증인 한국지부장 정운영을 고발합니다 문콩 12-12 469 2
4148 한국이 마주한 두 개의 아프간 난민 방통 08-24 701 1
4147 결국 K방역 "사기극 논란" 불거져 ! 방통 07-15 795 1
4146 한국인83% "中, 안보위협" .. 가장 중대한 위협은 '저출산&… 방통 04-08 1231 1
4145 아브라함 고향 칮은 교황 ..."신의 이릉으로 폭력? 가장큰… 방통 03-07 1366 1
4144 비정한 도시에 사는 죄 방통 02-08 1427 1
4143 가덕도 신공한 건서에 대하여 방통 02-07 1455 1
4142 헌터 바이든의 놀라운 영상 / 양꾼tv 방통 01-26 1345 2
4141 트럼프와 미국 딥스테이트와 최후의 대결 방통 01-09 1542 1
4140 정인이를 죽인 목사 자녀 (1) 방통 01-07 1706 2
4139 바디칸, 마리아 비가노 대주교 "조 바이든이 미국 대통령으로 지… 방통 01-07 1471 1
 1  2  3  4  5  6  7  8  9  10    
우) 06233 서울 강남구 강남대로 84길 23 한라클래식 1115호 TEL : 02-558-5544 FAX : 02-566-6266
[E-mail] [email protected]
부정부패추방시민연합회 / 고유번호증 220-82-60326 / 개인정보관리자 윤용
후원계좌 : 농협 301-0064-5221-51 (예금주 : 부추연 TV)
인터넷 주소 : badkiller.kr
Korean Solidarity for Anti-Corruption Copyrights 200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