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방문자수
364,207,519
로 그 인 회 원 가 입 자유게시판 부추연 소개 찾아오시는 길
어제의 방문자수
1,665

오늘의 방문자수
734

     후    원    금
  부 추 연 성 명 서
부추연TV 동영상
박 대통령에게
바란다
  오늘의 부정부패
핫   이   슈
정 책 제 안
어제 들어온 제보
  공   지    사   항
  문 재 인 비 리
  김 대 중 비 리
  노 무 현 비 리
  김 정 은 비 리
  북 괴 비 리
  박 근 혜 비 리
  국 회 의 원 비 리
  공 직 자 비 리
  검 찰 경 찰 비리
  판 사 비 리
  변 호 사 비 리
  언 론 비 리
  군 대 비 리
  농 어 촌 비 리
  교 육 비 리
  기 업 비 리
  세 무 비 리
  건 설 교 통 비리
  금 융 보 험 비리
  정 보 통 신 비리
  종 교 비 리
 
 
작성자 : 김종필    작성일 : 08-05-23 조회수 : 1,552 추천수 : 30 번호 :1,840
여론 1번지 외환은행이 이래도 되는 겁니까 부추연
<보증연체 2억 9000만원 로얄VIP고객의 진실편>


디지털조선일보 비즈니스&TV가 자산규모 1,2위를 다투는 은행이 비상식적인 대출금 연체 관리로 회수금액을 2억4500만원에서 4억7000만원으로 늘린 사연을 방영한다.

16일 오후 9시 30분 비즈니스&TV ‘예병일의 경제노트’의 뉴스 UP 코너에서 방송되는 ‘보증연체 2억9000만원, 로얄VIP 고객의 진실편’에 따르면 지난 1997년 5월 신한은행에서 이뤄진 신모씨의 담보대출 2억4500만원에는 보증인 3명이 있었고 이 중 한 명인 김남수씨는 충분한 대출금 상환 능력이 있었다. 하지만 은행에서 정상적인 채권독촉절차를 밟지 않았고 지난 2006년 6월, 채권금액은 4억7000만원으로 늘어났다.


이에 따라 다른 보증인 심씨는 10년 가까이 급여가압류의 고통에 빠져 있다.

은행측에서 채권회수가 가능했던 김남수씨의 경우 신한은행의 우량고객이었다. 김씨가 신씨의 대출건에 보증을 서지 않았다고 주장해 법정공방으로 간 것은 2003년.

그러나 김씨의 경우 법원으로 가기 이전인 1999년경에 1억원이 넘는 잔고를 신한은행에 가지고 있었고 특히 2001년에는 5억원의 정기예금을 예치했었음에도 은행측은 당연히 취했어야 할 지불정지나 가압류 등 아무조치도 취하지 않았다.

더욱이 신한은행은 지난 2001년 4년째 연체중인 김씨를 새로 개설한 통장에서 ‘로얄VIP’고객으로 분류하는가 하면 수십억원씩의 대출과 보증도 허용했다.

더불어, 신한은행은 다른 보증인과 원채무자에게는 은행규정대로 등기우편을 통해 채무변제독촉을 한 것과는 달리 유독히 김씨에게만은 일반우편으로 법적착수통지서를 보냈고 전화로만 변제를 독촉했다고 밝혔다. 당연히 김씨는 그런 우편물과 전화를 받은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김씨는 “신한은행에서 신씨의 대출건에 대해 변제독촉을 받은 것은 법원으로 가기 직전인 2002년께였다”며 “수억원의 연체자가 어떻게 다른 은행도 아니고 해당은행에 수억원씩 정기예금을 넣고 수십억원씩 대출이나 추가보증을 설 수 있겠냐”며 납득이 가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1999년 2월에는 신한은행에서 은행측의 착오로 다른 대출보증건의 연체로 인해 자신의 부동산에 가압류을 한 적이 있었지만 은행측은 착오를 인정하고 이를 순순히 가압류를 풀어줬다”고 말했다.

당시 신씨의 연체가 2년 가까이 진행되고 있는 시점에 어떻게 다른 보증채무 연체자의 부동산을 아무 조건없이 풀어줬는지도 이해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결국 신한은행은 초우량고객인 김씨에게는 수억원의 연체가 있었음에도 5년동안 정상적인 여수신 거래를 허용하면서 채권금액을 두 배로 늘린 셈이다.

이에 대해 신한은행은 ‘김씨에 대한 보증채무변제절차가 왜 그렇게 이뤄졌고 어떻게 정상적인 여수신이 가능했는지에 대해 파악되지 않는다”는 입장만 밝혔다.

반면 신한은행은 신씨 대출의 또 다른 보증인인 심종수씨에 대해서는 연체 1년만인 지난 1998년 7월부터 월급가압류를 시작했고 현재까지 9년째 진행중이다.

심종수씨는 은행측에서 채권회수가 가능한 다른 보증인이 있었는데도 돈을 받지않고 왜 본인에게만 이런 혹독한 처우를 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토로했다.

심씨는 “채권 규모를 받을 때 월급가압류는 내가 회사를 관두는 시점에나 돼서야 끝날 것 같아 삶의 의욕이 없다”고 털어놨다.

한편 다른 은행 관계자들은 “상식적으로 납득이 가지 않는 내용”이라면서 “왜 충분히 받을 수 있는 채권을 그토록 방치해 채권금액을 두배로 늘렸는지 의문일 뿐”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비즈니스&TV 박성호기자 [email protected] 73077
추천 : 30
부정부패추방시민연합회(부추연)

 
 
 

Total 2,208
부추연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2073 외환카드 고객 기만 마케팅 김주수 02-01 1891 30
2072 계약식 거짓말로 계약하게했다 박영민 03-04 1371 30
2071 보험금 지급 지연, 거부, 협박 김문애 05-16 2045 30
2070 외환은행이 이래도 되는 겁니까 김종필 05-23 1553 30
2069 허울뿐인 은행장 공모제 아무개 03-28 897 29
2068 정말 훌륭한 건강보험공단 홍진영 04-03 1045 29
2067 소비자를 우롱하는 LG화재보험사 임정숙 04-10 1030 29
2066 보험회사의 나쁜 제도 변미희 04-20 1083 29
2065 삼성카드와 엘지카드사의 횡포 신미경 05-01 1142 29
2064 사채 장난 아니네요. 뜨네기 05-10 1145 29
2063 흥국쌍용화재 당신의 고객은 누구입니까? 오상헌 06-04 1952 29
2062 10개손보사 5년간 보험료 담합..과징금 508억원 김지훈 06-14 1624 29
2061 MBC PD수첩의 보험보다 더 야비한 보험 이창덕 08-13 1743 29
2060 불공정계약 최양정 09-14 1122 29
2059 은행은 서민들을과 근로자를 고객으로 생각지 않는다. 외톨이 11-09 1269 29
 1  2  3  4  5  6  7  8  9  10    
우) 135-934 서울 강남구 강남대로 84길 23 한라클래식 1115호 TEL : 02-558-5544 FAX : 02-566-6266
[E-mail] [email protected]
부정부패추방시민연합회 / 고유번호증 220-82-60326 / 개인정보관리자 윤용
후원계좌 : 농협 301-0064-5221-51 (예금주 : 부추연 TV)
인터넷 주소 : badkiller.kr
Korean Solidarity for Anti-Corruption Copyrights 2000 All Rights Reserved